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총회 향하는 文대통령…'북핵공조' 이끌고 '평화' 띄우고

송고시간2017-09-18 09:38

기조연설서 국제사회 공조 촉구할 듯…'평화해결' 대원칙 고수

한·미·일 정상 '압박공조' 논의…한·미 정상회담도 추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도 중요한 임무

문 대통령 UN총회 연설 (PG)
문 대통령 UN총회 연설 (PG)

[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노효동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미국 뉴욕으로 출국해 다자 정상외교 무대인 유엔총회에 데뷔한다.

북한의 잇따른 핵·미사일 도발로 한반도와 동북아를 넘어 전 세계의 안보에 위험 요소로 부상한 상황에서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인 문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 외교에서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이라는 대원칙은 견지하면서도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기 위해 국제사회가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중심으로 협력하게 하는 데 공을 들일 전망이다.

한·미·일 정상이 지난 7월 독일 함부르크 회동에 이어 두 달여 만에 뉴욕에서 만나고 한·미 정상이 양자 회동을 추진하는 것도 우방 간의 공조부터 다진다는 의미에서 이런 전망과 궤를 같이한다.

우리나라 정상이 취임 첫해에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은 1991년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이래 처음이다. 그만큼 현시점에서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국제사회의 이해와 노력이 시급하다는 인식이 깔린 것이다.

이와 함께 내년 2월에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의 붐 조성도 문 대통령이 공을 들이는 부분이다.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에서 이번 올림픽이 단순한 글로벌 스포츠이벤트를 뛰어넘는 '평화의 올림픽'이라는 이미지를 띄우고 국제사회의 관심과 참여를 북돋운다는 계획이다.

◇ 北 압박하는 동시에 '평화 콘셉트' 각인 = 이번 유엔 방문 일정의 하이라이트는 21일로 예정된 유엔총회 기조연설이다.

당장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도발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더 강한 압박'에 초점이 놓일 전망이다.

특히 북한을 조속히 대화 테이블로 나오게 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안보리 결의 2375호를 충실히 이행하고 일치·단결된 공조를 하도록 촉구하는 게 핵심 메시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가장 큰 원칙인 '평화' 기조는 그대로 유지될 확률이 높다.

북한의 도발을 확실히 응징하고 국제사회의 압박을 강조하는 것은 북한을 대화의 길로 나오게 한 뒤 평화적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 목적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는 한반도 위기가 단순히 '안보 이슈'가 아니라 '평화 이슈'라는 인식이 깔렸다.

이 때문에 북핵 문제 해결이 한반도 평화 체제와 통일 기반을 구축하는 과정이 되고 나아가 전 세계의 평화 구축과 안전에 기여한다는 메시지가 담길 수도 있다.

◇ 유엔사무총장과도 접견…북핵 문제 해결 공조 당부할 듯 = 18일(미국 동부시간) 뉴욕에 도착하는 문 대통령의 첫 일정은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사무총장 접견이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에 공조와 함께 한반도 위기의 해법을 모색하는 데 유엔 사무총장의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강대국이 주도하는 안보리와는 별개로 '세계의 대통령'인 유엔사무총장이 북핵 문제 해결에 쓸 수 있는 '카드'가 얼마든지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의 설명이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도 2010년 2월 린 파스코 유엔 사무국 정무담당 사무총장을 대북 특사로 평양에 보낸 바 있다.

정부가 지난주 800만 달러 규모의 인도적 대북지원 방침을 발표한 것도 구테흐스 사무총장 접견에 앞서 유엔 활동을 지원하는 책임 있는 국제사회 일원의 모습을 보여주려 한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반 전 총장을 만나 북핵 문제와 관련한 조언도 들은 바 있다.

◇ 한·미·일 '삼각 압박공조'…한·미 정상회담 성사 주목 = 북핵 문제 해법과 맞물려 주목되는 일정은 21일에 열릴 예정인 한·미·일 정상회동이다.

세 정상은 7월 7일 독일 함부르크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만나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

이번 회동에서는 그 사이에 있었던 북한의 6차 핵실험과 IBM 도발에 따른 한반도 위기 상황을 평가하고 대북 압박·제재 수위를 강화하는 방안이 조율될 전망이다.

7월에 이어 다시 한 번 공동 입장을 도출한다면 그 상징성은 물론, 실효적 효과도 적지 않으리라는 관측이 있다.

외교가에서는 현 단계에서 쓸 수 있는 모든 외교·군사적 옵션이 정상 간 논의에 나올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문 대통령은 대북 원유공급 중단과 같은 '실효적 제재'를 끌어내도록 중국을 상대로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자고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우리 정부가 대북 인도주의 지원을 검토하는 것을 두고 그 시기 등과 관련한 문제가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

한·미 정상회담의 성사 여부도 주목되는 가운데 대북 제재에 실질적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중국, 러시아와는 별도의 접촉이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 주변 4강(强) 넘어 '북핵 협력외교' 외연 확장 = 문 대통령은 이번 유엔 방문 일정 중 이탈리아를 비롯한 5∼6개국과 잇따라 양자 정상회담을 추진한다.

주변 4강인 미·일·중·러가 신(新) 냉전 구도를 보이는 상황에서 유럽 국가 등으로 북핵 외교의 외연을 넓히는 것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공조를 강화하는 동시에 우리 정부의 외교 다변화에도 각별한 의의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 평창동계올림픽 '붐업' 중책 수행 = 문 대통령에게 주어진 '미션' 중 하나는 평창동계올림픽 '붐 조성'이다.

세계 120여 개 나라 정상급 인사들이 모이는 유엔총회는 한국에서 열릴 글로벌 스포츠이벤트를 알릴 절호의 기회다.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이기도 한 문 대통령은 지난달 문화체육관광부 업무보고 당시 "유엔총회에 참석하기로 한 것은 평창동계올림픽을 세계에 홍보하려는 목적이 크다"고 했을 정도로 올림픽 성공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위기와 맞물려 '평화와 화합의 올림픽'이 될 것이라는 점을 알리는 데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인사하는 문 대통령 내외
인사하는 문 대통령 내외

(성남=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2차 유엔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1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출국하며 환송객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kjhpress@yna.co.kr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