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보리, 21일 이례적 장관급회의 개최…北위협·제재이행 논의(종합)

송고시간2017-09-17 02:43

15개 이사국 외교장관 참석…북핵 공동대응 美의중 반영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오는 21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장관급회의를 열어 대량살상무기(WMD) 비확산 문제와 북한 핵·미사일 위협을 논의한다고 AF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는 안보리 15개 이사국 외교장관들이 주로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주재 대사들이 참석하는 일상적 회의와 달리 안보리가 장관급 인사들이 참여하는 일종의 '특별회의'를 개최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이다.

안보리가 북한의 제6차 핵실험에 대응해 새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채택한 지 사흘 만에 북한이 15일 중장거리 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을 발사하는 등 도발을 멈추지 않는 데 대해 유엔 총회를 활용해 북한의 위협을 거듭 환기하고 공동대응을 촉구하려는 미국의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회의에서는 WMD 비핵화라는 큰 틀 아래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철저한 이행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북핵·미사일 위협을 규탄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 측은 안보리 장관급회의 개최를 요구하면서 "WMD 확산을 막기 위해 채택된 안보리 결의를 더욱 잘 집행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12일 개막된 제72차 유엔 총회 기간에 열리는 것으로, 오는 19일부터 25일까지는 각국 정상이나 장관급 등이 수석대표로 참여해 기조연설을 하는 일반토의가 열린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AP=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AP=연합뉴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