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위스 식당 화장실 변기서 훼손된 500유로 지폐 뭉칫돈 발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내년부터 발행이 중단되는 500유로 지폐 뭉칫돈이 스위스 제네바 시내의 은행과 식당 화장실 세 곳에서 발견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트뤼빈드쥬네브 등 현지 언론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검찰은 세 곳에서 발견된 지폐가 대부분 찢어진 채로 훼손돼 있었으며 수만 유로 상당의 가치가 있다고 확인했다.

500유로 지폐 [출처:Pixabay=연합뉴스]
500유로 지폐 [출처:Pixabay=연합뉴스]

지폐가 발견된 은행 화장실은 보안 금고가 있는 구역의 화장실 변기였다.

세 곳의 화장실에 있던 변기가 모두 막히면서 물이 넘치는 바람에 지폐 다발이 발견됐다.

현지 언론은 이 돈의 원주인이 오래전 제네바에 비밀 금고를 갖고 있던 스페인 여성이라고 전했지만, 검찰은 돈의 출처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유럽중앙은행(ECB)은 내년부터 유로 지폐 중 가장 고액권인 500유로 지폐 발행을 중단한다.

500유로 지폐로 조성된 거액의 비자금이 테러 조직에 흘러들어 가는 것을 차단하는 조치라는 게 ECB의 공식 입장이지만 마이너스 금리 때문에 현금을 고액권으로 인출해 쌓아두는 것을 막으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500유로 지폐는 위조지폐 사기 범죄에도 악용되고 있다.

최근 한국에서는 가짜 500유로 지폐로 190만 유로를 건네고 한화 19억 원을 챙긴 국제 사기단이 경찰에 덜미를 잡히기도 했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18: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