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伊밀라노서 도난 DHL트럭 '오리무중'…테러동원 가능성에 '비상'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15일 출근길의 영국 런던의 지하철에서 또 다시 테러가 일어나 유럽에 테러 공포가 다시 엄습했다.

이런 와중에 이탈리아 경제 중심지인 북부 밀라노에서 최근 도난당한 운송업체 DHL의 화물 승합차 3대의 행방이 열흘 넘게 오리무중이라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차종이 피아트의 두카토(Ducato)인 이 중형 승합차는 지난달 15명의 목숨을 앗아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차량 질주 테러 등 유럽의 차량 테러에 동원된 자동차와 비슷한 종류다.

운송업체 DHL의 배송 차량 [ANSA통신 홈페이지 캡처]
운송업체 DHL의 배송 차량 [ANSA통신 홈페이지 캡처]

이탈리아 경찰은 이들 도난 차량이 테러에 이용될 소지가 있다고 보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탈리아 경찰과 대테러 당국은 지난 4∼6일 없어진 이들 노란색 DHL 차량의 행방을 쫓고 있으나, 현재까지 소재를 파악하는 데 실패했다.

지난 13일 저녁에는 DHL의 한 직원이 도난 차량 1대가 밀라노 근교 도시에서 밀라노 시내 중심가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을 목격한 뒤 경찰에 신고했으나, 경찰이 출동했을 때는 이미 문제의 차량은 자취를 감춘 뒤였다.

이 직원은 해당 차량의 번호판을 보고, 이 승합차가 도난된 자신의 회사 차량 중 하나임을 인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도난된 DHL 차량들이 테러 공격 이외에도 납치나 마약 밀매 등에 사용될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ANSA통신은 보도했다.

한편, 지난 달 바르셀로나 테러의 배후를 자처한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는 바르셀로나 테러 공격 직후 암호화 메신저 서비스 텔레그램을 통해 "다음 테러 목표는 이탈리아"라고 천명했다.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배치된 경찰관들 [AFP=연합뉴스]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 배치된 경찰관들 [AFP=연합뉴스]

또, 최근에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사진이 이슬람 무장대원에 의해 찢기는 영상이 공개되는 등 이탈리아에 대한 IS의 위협 수위가 높아지고 있어 이탈리아 대테러 당국은 긴장을 늦추지 못하고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현재 가톨릭 본산 바티칸을 품고 있는 수도 로마를 비롯해 밀라노, 베네치아, 제노바 등 IS가 공격 목표물로 삼을 가능성이 있는 도시의 인파가 몰리는 명소를 중심으로 경계 태세를 부쩍 강화한 상황이다.

이탈리아는 프랑스, 독일, 벨기에, 스페인 등 다른 유럽 주요 국가와 달리 아직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테러 공격을 받지 않았다.

ykhyun1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1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