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국무부 인사들 "전술핵 배치 어렵다…핵우산을 믿어달라"

한국당 전술핵 방미특사단 오늘 귀국…방미 결과 설명
이철우 "전술핵 재배치 여론 70%·독자핵무장 여론 60% 美에 전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미국 국무부는 전술핵 재배치 논란과 관련해 '현재 전술핵 재배치는 어려움이 많다. 핵우산을 믿어달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 북핵위기대응특위 방미의원단 단장을 맡은 이철우 최고위원은 16일 방미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면서 기자들에게 이 같은 미 정부의 입장을 전했다.

국무부 관계자들은 전술핵 재배치 대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는 전략자산을 더 운용하는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고 이 최고위원은 설명했다.

이 최고위원은 "북핵이 완성돼 대한민국 국민이 불안하게 생각하고 있다. 미국의 핵우산도 믿지만, 그보다 전술핵을 배치해줬으면 좋겠다는 점을 미국 조야에 말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술핵을 배치해 달라는 여론이 70%가 되고, 전술핵 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독자적으로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여론도 60%에 달한다는 내용을 미국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 최고위원은 이어 "당장 전술핵 재배치를 결정하기는 쉽지 않은 것 같다"면서 "미국에서도 한국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는 대책이 있어야 한다는 데 공감하고 있다. 국민의 뜻을 미국에 알렸다는 것이 방미 성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최고위원을 비롯한 방미단은 이와 함께 북핵 위기 상황 속에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문제로 한미 동맹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는 입장도 미국 조야에 전달했다고 방미단 측이 밝혔다.

한국당 방미단은 이 최고위원을 단장으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한국당 간사인 윤영석 의원과 강효상·백승주 의원, 김태우 전 통일연구원장, 박정이 한국당 국책자문위원장 등으로 꾸려졌으며 지난 13일 3박 4일 일정으로 미국으로 출국했다.

美국무부 인사들 "전술핵 배치 어렵다…핵우산을 믿어달라"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1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