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유총 "12개 시도 유치원 18일 정상운영"…강경파 "휴업 강행"

온건·강경파 입장차 커져…"설립자 위한 회계규칙 개정이 최대 걸림돌"
사립유치원 집단 휴업 '빨간불'
사립유치원 집단 휴업 '빨간불'(서울=연합뉴스) 이상학 임헌정 기자 = 집단휴업을 철회했던 사립유치원 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하루 만에 이를 번복한 16일 박춘란 교육부 차관(왼쪽)은 정부서울청사에서, 한유총 이덕선 부이사장(왼쪽)과 추이호 투쟁위원장 등 한유총 관계자들은 용산구 갈월동 한국유치원총연합회에서 각각 입장 표명을 하고 있다. 2017.9.16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이재영 기자 =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내부에서 집단휴업을 둘러싼 입장차가 커지고 있다.

한유총은 부산·강원·경남·전북 등 4개 시·도 지회와 인천지역 일부 유치원을 제외하고 12개 시·도가 18일 휴업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지만, 한유총 산하 투쟁위원회는 휴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한유총은 16일 입장자료를 내고 "투쟁위원회의 휴업 강행 기자회견이 있었으나 이는 일부 강경 성향 원장들이 대정부 투쟁을 선포한 것이지 한유총 전 회원의 의견이 아니다"라며 "한유총 공식 입장은 휴업이 없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유총은 서울·대구·광주·대전·울산·경기·충북·충남·전남·경북·제주 등 11개 지회장과, 인천지회 회원 75%가 18일 유치원을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부산·강원·경남·전북 등 4개 지회와 인천지역 일부 유치원의 경우 아직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유총은 최정혜 이사장이 "잠깐의 불편을 참아내면 유아학비 경감 등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으나 휴업(발표)·철회·번복 등으로 (학부모의) 불편과 심적 고통을 가중시킨 상황에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이를 해소할 방안은 휴업하지 않는 것밖에 없다는 생각에 많은 지회가 공감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강경파로 분류되는 한유총 투쟁위원회 측은 이런 발표가 사실과 다르다며 휴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유총은 최 이사장이 직접 지회장들과 전화통화를 하며 지회의 공식 입장과 회원들의 의견을 들었다고 강조했다.

이처럼 한유총과 투쟁위원회가 휴업 선언·철회를 반복하면서 온건파와 강경파의 입장차 때문에 학부모 혼란이 커지고 있다는 분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유총은 사립유치원 누리과정 지원금을 인상하고 현 정부의 공약인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을 중단할 것, 설립자의 재산권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을 개정하고 사립유치원 감사를 일정 기간 유예할 것 등을 요구해 왔다.

하지만 이런 요구가 여론의 공감을 얻지 못하자 온건 성향의 유치원 원장과 지도부는 정부가 협상 테이블에 나온 것에 의미를 두고 휴업 계획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강경 성향의 유치원 원장들은 정부가 업계 요구를 무시하고 행정·재정적 조치를 무기 삼아 원장들을 위협하고 있다며 휴업을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일각에서는 사립유치원 설립자가 원비를 지금보다 자유롭게 쓸 수 있도록 정부에 사학기관 재무·회계규칙 개정을 요구하고 있는 것이 실질적인 걸림돌이라고 해석하고 있다.

정부는 사립유치원에도 세금이 들어가는 만큼 회계 투명성을 들여다볼 수밖에 없다는 입장인데 사립유치원 설립자들은 이를 재산권 행사 제한으로 보고 있어 견해차가 크다는 것이다.

유아교육계 관계자는 "재산을 쓰는 데 불편함이 없도록 재무회계규칙을 바꿔 내년부터 시행하고, 이런 틀이 갖춰지기 전까지 감사를 유예해달라는 것이 제일 논란이 되는 요구사항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2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