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이수 "헌재소장 임명부결 담담히 받아들여…소임 다할 것"

18일 헌재 회의서 소장 권한대행 교체 여부 논의 가능성
해외출장 마치고 돌아온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해외출장 마치고 돌아온 김이수 헌재소장 권한대행 (서울=연합뉴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이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세계헌법재판회의 제4차 총회 일정을 마치고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7.9.16. [ 연합뉴스 TV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헌법재판소장 후보자로 지명됐다가 낙마한 김이수(64·사법연수원 9기) 헌재소장 권한대행이 16일 "국회 표결 결과를 담담하게 받아들인다"며 "(앞으로)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 권한대행은 이날 리투아니아에서 열린 세계헌법재판회의 제4차 총회 일정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직후 취재진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다만 '거취 문제를 결정했느냐', '임명동의안 부결 이후 청와대와 조율이 있었느냐', '헌재소장 공백 장기화에 따른 우려가 있느냐'는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국회는 지난 11일 김 권한대행 임명동의안에 대한 무기명 투표를 실시해 출석 의원 293명 가운데 찬성 145명, 반대 145명, 기권 1명, 무효 2명으로 부결 처리했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김 권한대행이 헌법재판소장 임명 동의 과정에서 낙마해 향후 소장 권한대행 업무를 맡는 것에 부담을 느낄 수 있다는 관측에 따라 18일 열리는 헌재 재판관회의에서 권한대행 교체 여부가 논의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헌법재판소장의 권한대행에 관한 규칙'은 헌재소장이 공석인 경우 재판관회의를 열어 권한대행을 호선으로 선출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권한대행은 선례에 비춰 임명일 기준으로 가장 선임인 재판관이 맡아왔고 김 후보자의 경우도 마찬가지였다.

김 권한대행은 박한철(64·연수원 13기) 전 소장의 퇴임 후 권한대행을 맡았던 이정미(55·연수원 16기) 전 재판관이 3월 13일 퇴임하자 이어받았고, 5월 헌재소장 후보자로 지명받았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17: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