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데이비스컵 테니스 대만 상대로 복식은 패배

대만 전 앞둔 한국 남자테니스 대표팀
대만 전 앞둔 한국 남자테니스 대표팀(서울=연합뉴스) 한국 남자테니스 대표팀이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잔류를 놓고 대만과 맞대결을 벌인다.
김재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부터 강원도 양구 테니스파크에서 2017 데이비스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강등 플레이오프(4단1복식) 대만과 경기를 치른다. 사진은 한국 선수단이 대만전을 앞두고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 왼쪽부터 권순우, 정현, 김재식 감독, 임용규, 이재문. 2017.9.13 [대한테니스협회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남자 테니스 대표팀이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 지역 1그룹 잔류 확정을 다음 날로 미뤘다.

한국은 16일 강원도 양구 테니스파크에서 열린 2017 데이비스컵 테니스대회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강등 플레이오프(4단1복식) 대만과 경기 이틀째 복식에서 0-3(4-6 4-6 4-6)으로 졌다.

임용규(복식 랭킹 803위·당진시청)와 이재문(복식 464위·부천시청)을 내보낸 한국은 전디(복식 170위)-제이슨 정(복식 474위) 조로 맞선 대만에 한 세트도 따내지 못했다.

전날 정현(44위·삼성증권 후원)과 권순우(208위·건국대)가 출전한 1, 2단식에서 모두 이긴 한국은 이로써 종합 점수 2-1로 앞선 가운데 최종일인 17일 3, 4단식을 치르게 됐다.

3단식에서 정현이 제이슨 정(240위)을 상대하는데 여기서 정현이 이기면 한국의 2018시즌 지역 1그룹 잔류가 확정된다.

4단식은 권순우와 우둥린(552위)의 대결로 펼쳐진다.

한국은 2012년부터 6년 연속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을 유지하고 있다. 이번 한국과 대만 경기에서 패하는 쪽은 2018시즌 지역 2그룹으로 강등된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