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른정당 "대북 인도적 지원, 국내외 저항 받을 것"

송고시간2017-09-16 12:05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바른정당은 16일 문재인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에 대해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지명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에도 800만 달러 인도적 대북 지원에는 변함없다는 정부의 방침은 국내외적으로 심한 저항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대변인은 "아무리 인도적 차원이라고 해도 시기를 생각해야 한다. 대북 지원은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 효과를 반감시키고, 안보리 결의도 휴짓조각으로 만들 것"이라며 "긁어 부스럼을 만들지 말고 대북 지원 계획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 대변인은 또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해 "북한을 절대 묵과하지 않겠다는 국제 사회의 엄중한 경고"라며 "중국, 러시아도 이번 성명에 동참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북제재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압박의 목을 조르는 대북 원유공급 전면 중단 조치가 속히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jesus786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