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VOA "쿠웨이트, 北 대사 추방·비자발급 중단"

유엔 안보리, 이행보고서 공개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새 대북제제 결의안을 표결하는 모습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지난 11일(현지시간)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새 대북제제 결의안을 표결하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쿠웨이트가 현직 북한대사를 추방하기로 하고 북한 국적자에 대한 비자발급도 중단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6일 보도했다.

이 방송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15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한 쿠웨이트의 이행보고서에 대북제재와 관련된 실질적 조치가 포함됐다며 이같이 전했다.

VOA에 따르면 쿠웨이트는 지난해 채택된 결의 2321호 등에 따라 북한대사관의 외교관 숫자를 대사를 포함해 9명에서 4명으로 줄이기로 결정했다.

VOA는 이에 따라 서창식 대사를 포함한 북한 외교관 5명이 쿠웨이트를 떠나게 됐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보고서는 구체적인 추방 시점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안보리 결의 이행 차원에서 현직 북한대사가 추방되는 경우는 멕시코와 페루에 이어 쿠웨이트가 세 번째라고 방송은 전했다.

쿠웨이트는 또 북한 국적자에 대한 비자발급을 중단했고, 거주증을 다른 이에게 양도하는 행위도 금지했다고 밝혔다.

만료된 거주증은 갱신이 안 되며, 기간 만료와 동시에 쿠웨이트를 떠나도록 요구될 것이라고 쿠웨이트 정부는 보고서에 명시했다.

현재 쿠웨이트에는 북한 노동자 6천여 명이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쿠웨이트는 아울러 북한을 최종 목적지로 하는 정기 혹은 부정기 항공편을 금지하기로 했다고 보고서에서 밝혔다.

쿠웨이트는 대북제재 2371호를 포함한 기존 8개 결의를 하나로 묶은 이행보고서를 지난달 22일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했다.

15일 현재 2371호 이행보고서를 제출한 나라는 쿠웨이트가 유일하다고 방송은 전했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1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