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2024년까지 52조원 국내 투자(종합)

송고시간2017-09-18 10:09

"대기업에 대한 불신 걷어달라"…연구개발·전문인력 지원 요청

최저임금·전기요금 우려도…백운규 "별도 TF로 해결책 모색"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업계가 오는 2024년까지 국내에 51조9천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서울 켄싱턴호텔에서 백운규 장관 주재로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간담회를 열었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 이용한 원익IPS 대표, 황철주 주성엔지니어링 대표, 박경수 PSK 대표, 박재규 동아엘텍 대표, 백충렬 한국알박 사장, 전선규 미코 대표, 남기만 반도체협회 부회장, 서광현 디스플레이협회 부회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간담회는 업계의 어려움 등 의견을 청취하고,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방안을 찾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업계는 2024년까지 총 51조9천억원 규모의 국내 투자를 통해 좋은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2021년까지 경기 평택과 화성, 충남 아산 등에 메모리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관련 21조4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SK하이닉스는 2024년까지 충북 청주에 15조5천억원 규모의 낸드(NAND) 관련 반도체 투자에 나선다.

LG디스플레이는 2020년까지 경기 파주와 경북 구미에 OLED 관련 15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업계는 대규모 공장 신설에 따른 인프라 확보와 안전·환경규제 확대, 전문인력 부족 등의 어려움을 호소했다.

권 부회장은 인력 부족 문제를 호소하며 정부가 전략적 연구개발(R&D) 등 반도체 관련 연구 프로젝트와 인력 양성을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한 부회장은 정부 R&D 지원을 신청해도 대기업 업종이라는 이유로 정부 예산에 반영이 안 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한 부회장은 정부 R&D 사업이 대기업에 대한 직접 지원도 아니고 1·2차 협력업체에 대한 지원이라며 "이번 기회에 대기업에 대한 불신을 걷어주기를 바란다"고 호소했다.

최저임금과 산업용 전기요금 인상에 대한 우려도 나왔다.

백 장관은 "최저임금에 대한 어려운 점은 그렇게 없는 것 같고 다만 몇몇 중소기업이 (우려를 나타냈다)"며 "기업이 어떤 최저임금으로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범부처적으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전반적인 전기요금 인상은 거의 없다고 업계에 설명했다"고 말했다.

백 장관은 업계의 애로사항과 관련 "실장급을 단장으로 하는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관계부처, 유관기관 및 지자체 등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프로젝트별 맞춤형 해결책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분야의 국가 경제적 중요성을 강조하고 업계의 선제적 투자에 감사의 뜻을 전달했다.

또 "중국의 대규모 투자로 인한 기술 격차 축소와 글로벌 공급과잉 우려도 있다"며 "경쟁국의 기술·인력 유출 시도에도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말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가 우리나라의 몇 안 되는 세계 1위 산업이라서 그런지 간담회는 밝은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백 장관은 "업계가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확산과 좋은 일자리 창출에 더욱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LG디스플레이는 각사의 상생협력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는 또 관련 협회를 중심으로 상생협의체를 구성, 장비·부품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체계적인 기술·금융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백 장관은 권 부회장에게 "인텔을 제치고 글로벌 1등 해서 축하한다"고 했고 권 부회장은 웃으며 "재수가 좋아서…"라고 답했다.

발언하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
발언하는 백운규 산업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간담회에서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발언을 하고 있다. 2017.9.18
seephoto@yna.co.kr

반도체업계 어려운점은
반도체업계 어려운점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반도체·디스플레이 업계 간담회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7.9.18
seephoto@yna.co.kr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