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필리핀 수도권 도시 경찰관 1천200명 모두 정직당하는 이유는

송고시간2017-09-16 10:00

10대 잇단 사살·가정집 절도 '문책'…비난여론 무마 의도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필리핀에서 한 수도권 도시의 치안을 책임지는 경찰관 1천200여 명이 모두 정직 처분을 받는 초유의 일이 벌어진다.

경찰관들의 범법 행위가 잇따라 적발된 데 따른 징계 조치다. 환골탈태의 계기가 될지, 비난 여론을 피하고 보자는 미봉책에 그칠지 관심을 끈다.

필리핀 경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필리핀 경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16일 일간 필리핀스타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필리핀 경찰은 수도권인 메트로 마닐라에 있는 칼로오칸 시의 경찰관들을 모두 정직시켜 45일간 재교육한 뒤 다른 지역 경찰서에 재배치할 계획이다.

경찰은 이들의 정직 기간에 대체 인력을 투입해 치안 공백을 막기로 했다.

최근 이 도시에서는 비무장 10대 3명이 경찰에 의해 마약사범이나 절도범으로 지목돼 사살됐다. 경찰관 13명의 가정집 절도 행각이 폐쇄회로(CC) TV에 잡히면서 드러났다.

이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자 문제가 된 경찰관들을 해임 또는 사법처리하고 나머지 경찰관은 모두 물갈이하는 강수를 선택한 것이다.

오스카 알바얄데 마닐라 지방경찰청장은 "경찰관들의 범죄 행위 연루를 막기 위한 극단적 조치"라고 말했다.

로널드 델라로사 필리핀 경찰청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널드 델라로사 필리핀 경찰청장[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널드 델라로사 경찰청장은 지난 2월 필리핀 중부 관광도시 앙헬레스에서 한국인을 상대로 강도질한 경찰관들에게 팔굽혀펴기를 시키는 등 공개적으로 망신을 줬다.

경찰청은 부패 경찰관들을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 추종 세력이 활동하는 필리핀 남부 민다나오 섬에 전보, 배치하기도 했다.

그러나 경찰관들에 대한 처우 수준이 낮고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의 '마약과의 유혈전쟁'으로 인명 경시 풍조가 만연한 상황에서 청렴하고 인권 보호를 중시하는 경찰을 기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에드가르 에리세 하원의원은 두테르테 대통령의 마약 유혈소탕전이 계속되는 한 경찰의 권한 남용은 지속적으로 발생할 것이라고 말했다.

kms123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