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양치기소년 될라"…日, 北미사일 대피정보 '과장 발령' 비판론

송고시간2017-09-16 09:14

미사일 궤적 홋카이도에서 수백㎞ 떨어진 곳까지 대피 안내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가 지난 15일 오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당시 신속하게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을 통해 국민에게 대피안내를 했지만, 대상이 지나치게 광범위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일본 정부는 당시 북한의 미사일 발사 3분 만인 오전 7시에 J얼럿을 통해 홋카이도(北海道) 등 12개 광역자치단체 주민들에게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했으니 건물 안이나 지하로 대피하라"고 안내했다.

문제는 대피 안내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의 궤적 아래에 있는 홋카이도 인근 지역 뿐 아니라 수백㎞ 떨어진 곳까지 지나치게 광범위하게 내려졌다는 점이다.

아오모리(靑森)·아키타(秋田)·이와테(岩手)현의 경우 홋카이도와 비교적 가깝다고 볼 수 있다.

그러나 미야기(宮城)·야마가타(山形)·후쿠시마(福島)·이바라키(茨城)·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군마(群馬)·니가타(新潟)·나가노(長野)현의 경우 미사일 위협과는 무관한 지역이었다. 나가노현의 경우 홋카이도에서 700㎞ 이상 떨어졌다.

일본 미사일 발사 정보 보도하는 NHK
일본 미사일 발사 정보 보도하는 NHK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NHK가 15일 오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긴급 속보로 보내고 있다. 일본은 이날 오전 7시께부터 '국민보호에 관한 정보'를 전국순간경보시스템(J얼럿)을 통해 전국에 알렸다. 2017.9.15 choinal@yna.co.kr

16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수도권인 사이타마(埼玉)와 야마나시(山梨)와 접경한 나가노현 가와카미무라(川上村)에도 15일 아침 J얼럿을 통한 대피안내가 이뤄지면서 주민들이 긴장했다.

가와카미무라 사무소(시군청 격)의 총무과 직원은 "바로 옆 마을은 J얼럿 대상이 아닌데 왜 우리는 대피하도록 안내해야 하는지 의문이 들었다"고 말했다.

나가노현은 지난달 29일에 이어 이번에도 J얼럿이 발령된 지역 가운데 미사일의 실제 궤적에서 가장 먼 지자체였다.

방위성 간부는 "좀 더 J얼럿 발령 범위를 좁힐 수 있는 것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담당 부처인 내각관방의 한 간부는 "영토에 미사일이나 파편 등이 낙하하는 것은 발사 10분 이내"라며 "피해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신속히 J얼럿을 발령해야 하므로, 대상 범위를 좁힐 여유가 없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열린 여당인 자민당 대책회의에서는 "J얼럿이 양치기 소년처럼 되면 정보의 신뢰성이 실추한다"는 지적도 나왔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하는 아베 일본 총리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하는 아베 일본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15일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재차 이런 폭거를 저지른 것은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규탄하고 있다. 2017.9.15

choina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