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사립유치원 단체 '휴업 철회' 번복…"교육부가 합의 파기"

송고시간2017-09-16 08:52

"18일 예정대로 휴업…25∼29일 2차 휴업도 강행 검토"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집단휴업을 철회했던 사립유치원 단체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하루 만에 이를 번복하고 18일 예정대로 휴업에 들어간다고 발표했다.

한유총은 16일 새벽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교육부가 합의사항이라고 보내온 것과 애초 합의사항을 비교하니 '공·사립 구분 없는 평등한 학부모 지원방안' 마련 등이 빠져있었다"면서 "교육부가 합의를 파기한 것으로 보고 18일 휴업을 강행한다"고 밝혔다.

한유총은 이날 오전 3시께 투쟁위원회 명의로 자료를 배포했다.

한유총 관계자는 "일단 18일 1차 휴업을 예정대로 한 뒤 정부 태도 등 상황을 지켜보고 25∼29일 2차 휴업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유총은 회원들에게도 공지문을 보내 "교육부 관계자들을 만나본 결과 우리의 요구안과 심각한 의견차를 느꼈다. 휴업은 원안대로 진행한다"고 통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정혜 이사장 등 한유총 대표단은 전날 교육부와 긴급간담회를 하고 집단휴업 철회에 전격 합의했다.

한유총 대표단과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간담회가 끝난 뒤 정부가 사립유치원 유아학비 지원금 인상에 노력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유총이 전날 교육부 간담회 이후 휴업 철회를 선언했지만, 구체적인 합의사항이 발표되지 않아 문제가 완전히 해결되지는 않았다는 관측이 나왔다.

한유총 이희석 수석 부이사장은 간담회 후 "정부가 사립유치원과 사립유치원 교사, 학부모를 지속해서 지원해준다는 약속이 있었다"면서 "충분하지는 않지만 교육부와 함께 유아교육을 발전시킬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말했다.

그러나 교육부 관계자는 "한유총이 많은 것을 구체적으로 요구했지만 사실 직접 해드릴 수 있는 것은 거의 없다"면서 별도 합의서 작성이나 협의체 구성도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휴업 철회와 번복이 한유총 내 강경파와 온건파 간 내분 탓에 벌어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한유총 측은 이를 전면 부인했다.

한유총 관계자는 "최 이사장도 교육부에 속았다고 이야기했다"면서 "교육부와 협상단에 누가 들어가느냐를 두고 이견은 좀 있었지만 내부적으로 견해차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애초 한유총은 18일과 25∼29일 두 차례 집단휴업을 예고한 바 있다.

한유총은 정부가 사립유치원 누리과정 지원금 인상을 약속한 바 있다며 이를 이행할 것과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을 중단할 것 등을 요구해왔다.

앞서 교육 당국은 전체 사립유치원 4천245곳 가운데 약 58%가 집단휴업에 참여할 것으로 집계한 바 있다.

jylee2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