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런던테러에 '아전인수'격 트윗…英 "도움안돼" 발끈(종합)

송고시간2017-09-16 11:40

트럼프 "테러범은 런던경찰이 주시해온 사람…反이민정책 확대해야"

英메이 총리·런던경찰, "추측성 발언 말라"…백악관, 성명내고 수습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메이 영국 총리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메이 영국 총리

[EPA=연합뉴스]

(워싱턴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김수진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런던 지하철 폭발물 테러사건과 관련해 자신의 반(反)이민 정책을 옹호하는 등 '아전인수'격 발언을 하자, 영국이 발끈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런던 테러사건을 '패배자(loser) 테러리스트'가 저지른 것으로 규정하면서 자신이 추진 중인 반이민정책의 정당성을 역설했다.

그는 런던테러가 발생하고 몇 시간 뒤 트위터에 "(테러범은) 런던 경찰국이 주시해온 정신이 이상한 사람들이다. 반드시 예방돼야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급진 수니파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대해 "우리는 지난 9개월 동안 오바마 행정부가 8년간 한 것보다 더 많은 진전을 이뤄냈다"면서 "엄청 독하고 적극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미국으로의 여행 금지는 더 확대되고, 더 엄격하고, 더 구체적이어야 한다"면서 런던 테러를 기회로 더욱 강경한 반이민정책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어리석게도 그것은 정치적으로 옳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 초강경 반이민정책이 정치적 반대로 인해 여의치 않을 것이라는 우려를 내비치기도 했다.

이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누구든지 간에 조사 진행 중인 사안에 추측성 발언을 하는 것을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반응했다고 AFP통신 등이 보도했다. 확대 해석을 경계하며 불쾌감을 드러낸 것이다.

런던 경찰청과 메이 총리의 측근인 닉 티모시 전 총리실 공동비서실장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잇따라 쓴소리를 했다.

티모시 전 비서실장은 트위터에 "사실이든 아니든, 그는 우리 동맹이자 정보 협력 파트너의 수장은 이러한 행동이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모르는 게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런던 경찰청도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두고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지적한 닉 티모시의 트윗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지적한 닉 티모시의 트윗

[트위터 캡처]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양국의 연대를 강조하고, 런던 지하철 테러 피해자를 위로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하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그는 성명에서 "오늘 아침 메이 총리와의 통화에서 깊은 위로의 말과 지구상에서 테러리스트를 몰아내기 위해 헌신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말했다.

 런던 지하철 테러 피해자를 위로하는 내용의 트럼프 대통령 성명
런던 지하철 테러 피해자를 위로하는 내용의 트럼프 대통령 성명

[트위터 캡처 ]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에서 발생한 테러 공격을 두고 부적절한 발언을 해 질타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런던 브리지에서 테러가 일어났을 당시에도 이틀 연속 트위터를 통해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을 비난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당시 그는 트위터에 "적어도 7명이 사망하고 48명이 다친 테러 공격에서도 런던 시장은 불안해할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말한다"고 지적했고, 그 다음 날에도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불안해할 이유가 없다'는 성명을 낼 때 빠르게 생각해야 했다. 그것은 한심한 변명이었다"고 비아냥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때에도 자신이 추진하고 있던 반이민 행정명령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메이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칸 시장에게 한 언급은 잘못됐다고 지적한 바 있다.

k02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