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南, 친미사대 할지 동족과 손잡을지 선택해야"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북한은 15일 남측 당국이 친미사대를 계속할지, 아니면 동족과 손잡을지 책임 있는 선택을 하라고 촉구했다.

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는 이날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과 보수패당의 눈치를 보면서 계속 친미사대와 동족대결 정책에 매달리다가 비참한 파멸을 당하겠는가, 아니면 온 겨레와 남조선 촛불민심의 요구대로 민족자주 입장에 서서 동족과 손을 잡고 북남관계 개선의 길로 나가겠는가, 남조선 당국은 책임적인 선택을 하여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보도했다.

담화는 "미국과 보수패당의 반공화국 대결 광란에 같이 춤추면서 북남관계 개선에 대해 횡설수설하는 것은 상대에 대한 참을 수 없는 우롱이고 온 겨레와 촛불민심에 대한 기만"이라며 "놀아대고 있는 행태를 보면 괴뢰 당국의 대북정책은 사실상 이명박·박근혜 보수정권의 대결 일변도 정책과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북한의 이 같은 입장은 국제사회의 고강도 대북 제재에 동조하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에 대해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보인다.

담화는 "대화와 압박의 병행 기조만 보아도 극히 모순적이고 전혀 실현 불가능한 황당한 궤변"이라며 "서로 타협할 수 없는 대립관계에 있는 우리와 미국, 남조선의 진보와 보수, 미·일 상전과 주변국들의 요구를 다 같이 걷어 안고 북남관계 문제를 풀어보겠다는 것이야말로 어리석기 그지없는 망상"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북과 남의 화해와 이 땅의 평화, 민족의 통일번영에 대하여 진심으로 바라는 것이 과연 누구인가 하는 데 대해서도 깊이 되새겨 보아야 할 것"이라며 "기회는 언제나 있는 법이 아니며 계속 기다려주지도 않는다는 것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남조선 당국은 이제라도 정신을 차리고 저들의 비참한 처지에서 응당한 교훈을 찾아야 한다"라며 "현 조미(북미) 핵 대결이 어느 단계에 이르렀고 저들의 온당치 못한 망동이 어떤 참혹한 결과를 초래하겠는가에 대하여 심사숙고하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2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