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백정현 5이닝 1실점' 삼성, NC에 고춧가루 '팍팍'

역투하는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
역투하는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창원=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5일 오후 경남 창원시 마산회원구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년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NC 다이노스의 경기. 4회 말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이 역투하고 있다. 2017.9.15
mtkht@yna.co.kr

(창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삼성 라이온즈가 'NC 킬러' 백정현의 호투를 앞세워 NC 다이노스를 3연패로 몰아넣고 2연승을 달렸다.

삼성은 15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NC를 11-3으로 완파했다.

삼성은 비록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지만, 상위권 순위 싸움으로 갈 길이 바쁜 NC의 발목을 잡고 '고춧가루' 노릇을 톡톡히 했다.

선발투수 백정현이 NC 타선을 꽁꽁 묶었다.

백정현은 5이닝 동안 4피안타 2볼넷 3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고 시즌 8승(3패)째를 거뒀다.

반면 NC 외국인 투수 제프 맨쉽은 4이닝 동안 9피안타 2볼넷 2사구 9실점으로 무너져 시즌 4패(11승)째를 안았다.

삼성은 1회 초부터 타순을 한 바퀴 돌며 맨쉽을 두들겼다.

2루타 2개를 포함해 안타 5개와 몸에 맞는 공 2개를 얻어내며 6점을 획득해 확실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삼성은 1사 1, 2루에서 다린 러프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이어 1사 만루를 잡은 뒤에는 배영섭의 1타점 우전 안타, 최원제의 2타점 우익수 오른쪽 2루타, 김상수의 가운데 담을 때리는 2타점 2루타가 연쇄 폭발했다.

4회 초에는 2사 2루에서 구자욱, 이원석, 배영섭이 연속 적시타를 때려 점수를 9-0으로 벌렸다.

NC는 5회 말에야 침묵을 깼다. 신진호와 김성욱의 연속 2루타로 1점을 만회했다.

그러나 삼성은 6회 초 김헌곤의 좌월 2점 홈런으로 11-1로 달아났다.

NC는 백정현이 마운드에서 내려가자 2점을 보태며 추격했다.

6회 말 선두타자 권희동이 삼성 최충연을 상대로 우중간 솔로 홈런으로 1점 추가했다.

이어 2사 1, 2루 김성욱 타석에서는 최충연의 폭투로 3루 주자 강진성이 득점해 11-3을 만들었다.

하지만 삼성은 더는 NC에 점수를 내주지 않고 승리를 지켜냈다.

한편 삼성 이승엽은 9회 초 대타로 출전, NC 민태호에게 삼진을 당하고 마산구장 고별전을 장식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는 이승엽에게 이날 경기는 마산구장에서 뛴 마지막 경기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21: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