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 총학 인권단체, '인권주간 행사'서 퇴출 논란

학교 쪽과 행사기획안 '교수 인권침해' 갈등…"이중잣대" 반발
서울대
서울대[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서울대 총학생회 산하 학생·소수자인권위원회(이하 학소위)가 학교 인권센터 주최 'SNU 인권주간' 행사에 불참하게 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학소위 관계자는 "지난 14일 인권센터로부터 '인권주간' 행사 퇴출을 통보받았다. 학소위 긴급회의를 열어 인권센터에 퇴출 사유를 공개적으로 질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서울대는 2013년부터 매년 가을 인권센터 주최로 'SNU 인권주간' 행사를 열고 있다. 이 행사에는 학소위를 비롯해 학내 성소수자 동아리, 장애 인권 동아리 등이 부스를 만들어 참여해 왔다.

그러나 학소위는 이번 '인권주간' 행사 기획단계부터 프로그램 기획안을 두고 인권센터와 갈등을 빚어왔다.

학소위에 따르면 학생들은 당초 '교수-학생 간의 권력관계에 의한 인권침해'를 주제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대학원생들에게 8만 장 분량의 문서 스캔을 지시해 이른바 '팔만대장경 스캔' 불린 사건 등을 다뤄 교수에 의한 학생 인권침해 사례를 고발하자는 취지였다.

하지만 인권센터는 '팔만대장경 사건'이 실제와 달리 사실관계가 부풀려져 보도됐다며 난색을 보였다. 또 교수 개인에 대한 명예훼손이 우려된다며 학소위에 기획안 수정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학소위는 기획안을 변경해 인권침해 사례에 대한 익명 제보를 받아 사례를 제시하기로 했다. 하지만 인권센터는 '익명 제보' 역시 고발성이 짙고 인권침해 요소가 있다며 다시 수정을 요구했다고 학소위는 전했다.

학소위는 공개질의서에서 "작년 인권주간에 참여한 한 단체는 성차별적인 발언을 익명으로 제보받아 이를 페이스북에 게시하는 이벤트를 진행했으나, 인권센터는 해당 이벤트에 어떠한 문제 제기도 하지 않았다"며 '이중잣대'라고 반발했다.

또 "인권센터로부터 명확한 해명을 듣지 못했다"며 "오는 18일까지 퇴출을 결정하게 된 이유를 공개적으로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20: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