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얀마 탈출 로힝야족 40만명…24만명은 보호 필요한 아동

수용소 포화불구 난민 행렬 지속…구호품 부족·감염병 우려
구호물품을 받기 위해 줄을 선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구호물품을 받기 위해 줄을 선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과 로힝야족 반군의 유혈충돌을 피해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난민이 40만 명에 육박하는 가운데 난민의 절반 이상이 보호가 필요한 아동인 것으로 나타났다.

유니세프는 로힝야족 반군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이 경찰초소를 습격해 미얀마군의 반격을 촉발한 지난달 25일부터 이날까지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유입된 난민이 39만1천 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유니세프는 전체 난민의 60%에 해당하는 24만 명이 보호가 필요한 아동이며, 1천100명은 피란 과정에서 부모가 죽거나 부모와 헤어진 홀몸 아동이라고 설명했다.

난민 수용소 신규 입소자의 등록 대기줄[AFP=연합뉴스]
난민 수용소 신규 입소자의 등록 대기줄[AFP=연합뉴스]

또 난민 중 1세 미만의 젖먹이는 3만6천 명, 임신 중이거나 아이에게 수유하는 여성은 5만2천여 명으로 추산됐다.

난민이 40만 명에 육박한 가운데 구호단체들은 식량과 생활필수품 등 구호품 부족과 감염병 발생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의 조지프 트리푸라 대변인은 "우리는 현재 난민의 생명 유지 수준의 지원밖에 하지 못한다. 며칠 안에 질병 등 아주 좋지 않은 상황이 닥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이어 "이미 난민들이 필요로 하는 구호물자 규모가 엄청나게 크다"며 "결국 100만 명이 넘는 미얀마 내 난민이 모두 국경을 넘을 가능성이 있다. 이 경우 구호물자 수요는 훨씬 더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국제이주기구(IOM) 아시아태평양지역 사무소 대변인인 크리스 롬은 "난민 행렬이 끊길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여전히 미얀마 쪽 국경에는 수천 명의 난민이 콕스바자르행 배를 타기 위해 대기 중"이라고 상황을 전했다.

로힝야족 난민이 세운 임시 숙소로 발디딜틈 없는 난민촌[AFP=연합뉴스]
로힝야족 난민이 세운 임시 숙소로 발디딜틈 없는 난민촌[AFP=연합뉴스]
구호물품 받기 위해 손을 뻗는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구호물품 받기 위해 손을 뻗는 로힝야족 난민[AFP=연합뉴스]

meol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9: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