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구권 대학들 수시모집 경쟁률 등락 엇갈려

"학령인구 감소 속 학교마다 수시모집 비율 높여"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대구권 대학들이 15일 2018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학교마다 지난해 대비 경쟁률 등락이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대는 전체 3천217명 모집에 4만6천659명이 지원해 평균 14.5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13.3대 1에 비해 다소 높았다.

최고 경쟁률을 보인 모집단위는 논술(AAT)전형 치의예과로 5명 모집에 861명이 지원해 172.2 대 1이었다.

이어 논술(AAT)전형 수의예과 162.1대 1, 논술전형 의예과 162.0대 1 순이었다.

계명대는 모집인원 3천195명에 지원자 2만5천403명으로 지난해(7.8대1)보다 소폭 높아진 7.9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실기 위주 전형 뮤직프로덕션과 보컬분야가 50.3대 1로 최고 경쟁률을 보였고 교과 전형 의예과 26.3대 1, 메카트로닉스전공 25.8대 1, 경찰행정학과 16.0대 8이었다.

3천169명을 뽑는 대구대는 1만9천2명이 지원해 평균 6.0대 1로 지난해(5.7대 1)보다 소폭 상승했다.

간호학과(학생부교과전형)가 21명 모집에 713명이 지원, 33.9대 1로 가장 높았고 스포츠레저학과(예체능전형) 25.0대 1, 식품영양학과(학생부교과전형) 21.3대 1 순으로 집계됐다.

경일대는 1천311명 모집에 7천630명이 지원해 평균 5.8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지난해 5.7대 1과 비슷했다.

학과별로는 간호학과 학생부종합전형이 20.5대 1로 가장 높았고 응급구조학과 면접전형 13대 1, 컴퓨터공학과 일반전형 9.1대 1 등으로 집계됐다. 반면 영남대와 대구가톨릭대, 대구한의대는 경쟁률이 오히려 하락했다.

영남대는 3천101명 모집에 1만7천913명이 지원해 평균경쟁률 5.8대 1을 기록했다. 작년 7.0대 1에 비해 비교적 하락 폭이 컸다.

최고 경쟁률은 일반학생전형 의예과로 11명 모집에 284명이 지원, 25.8대 1이었다.

대구가톨릭대는 2천442명 모집에 1만3천811명이 지원, 5.7대 1을 기록해 지난해 6.6대 1에 비해 다소 낮아졌다.

모집 정원 1천320명인 대구한의대는 9천53명이 지원해 평균 6.9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경쟁률 8.0대 1에 비해 다소 낮아졌다.

계명대 강문식 입학처장은 "학교마다 등락이 엇갈렸지만 학령인구 감소 속에 대학마다 수시모집 비율을 높이면서 수험생들이 정시모집보다 수시모집을 대세로 인식, 대체로 작년보다 지원을 더 많이 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d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9: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