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은정, BMW 챔피언십 2R 단독 선두…'아마 돌풍' 이어간다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김지수·이승현 등 추격
BMW 챔피언십 2라운드의 성은정
BMW 챔피언십 2라운드의 성은정[KLPGA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여고생 아마추어 성은정(18)이 프로 '언니'들을 제치고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첫 우승을 향해 성큼 다가섰다.

성은정은 15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 하늘코스(파71·6천512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2라운드에서 이글 1개, 버디 4개, 보기 3개를 묶어 3타를 줄였다.

대부분의 선수가 경기를 마친 오후 5시20분 현재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로, 2위와 1타 차 단독 선두다.

전날 1위와 1타 차 공동 2위로 첫 라운드를 마쳤던 성은정은 이날 1번 홀(파4) 보기로 출발했으나 2번 홀(파4) 버디로 이내 만회했다.

이어 6번 홀(파5)에서는 80m가량을 남겨두고 50도 웨지로 친 샷이 그대로 홀로 들어가 이글을 기록하기도 했다.

8번과 10·11번 홀에서도 버디를 잡으며 타수를 줄여간 성은정은 마지막 17·18번 홀에서 연달아 파 퍼트에 실패해 타수를 잃었지만 선두자리를 내주지는 않았다.

지난해 6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비씨카드·한경 레이디스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바 있는 성은정은 올 시즌 KLPGA에서 두 차례 우승한 동갑내기 최혜진(18)에 이어 아마추어 우승에 도전한다.

성은정은 "1·2라운드 플레이가 잘 되었는데, 남은 라운드는 덤비지 않고 침착하게 잘 하고 싶다"며 "잘 돼서 우승하면 좋겠다"고 욕심을 드러냈다.

김지수(23)가 중간합계 7언더파 135타로, 성은정과 1타차 2위다.

아직 KLPGA 우승 경험이 없는 김지수는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적어냈다.

선두와 2타차인 6언더파에는 여러 명의 선수가 포진해 있다.

이승현(26)이 4연속 버디를 포함해 이날만 5타를 줄이며 첫날 공동 36위에서 껑충 뛰어올랐고, 첫날 선두였던 박지영(21)은 이날 이븐파를 기록하며 3위로 내려섰다.

이번 대회 2연패를 위해 에비앙 챔피언십 출전 기회를 포기한 고진영(22)은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중간합계 5언더파로 2라운드를 마쳤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7: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