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행 자동차 대출 잔액 2조 넘어…주담대 막히자 車로 눈길

송고시간2017-09-18 06:40

신한이 독식하던 은행 자동차 대출, 지난해부터 타 은행들도 영업 확장

캐피탈·카드사 중고차 플랫폼 통해 시장 지키기

하나은행 1Q오토신용대출 광고 [KEB하나은행 제공=연합뉴스]

하나은행 1Q오토신용대출 광고 [KEB하나은행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박의래 기자 = 은행권 자동차 담보대출 시장이 꾸준하게 커지면서 잔액이 2조원을 넘어섰다.

18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과 신한, 우리, KEB하나 등 4개 시중은행의 자동차 대출 잔액은 지난달 말 기준 2조152억원을 기록했다.

4대 은행의 자동차 대출 잔액이 2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달이 처음이다.

이들 은행의 자동차 대출 잔액은 2015년 말만 해도 8천억원을 겨우 넘길 정도였다.

그러나 지난해와 올해 꾸준히 늘어나며 1년 8개월 만에 2.5배 수준으로 커졌다.

은행권 자동차 대출은 2010년 신한은행이 '신한 마이카 대출' 상품을 내놓으면서 시장을 선점, 이 시장을 독식하던 구조였다.

그 덕에 2015년 말만 해도 4대 은행의 자동차 대출 잔액에서 신한은행이 차지하던 비중은 88.7%로 90%에 육박했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다른 은행들도 본격적으로 자동차 대출 상품을 내놓고 마케팅도 강화하면서 자동차 대출을 늘렸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11월 은행 방문 없이도 자동차 대출을 받을 수 있는 모바일 전용 'KB 모바일 매직카 대출'을 출시했다.

하나은행도 지난 6월 자동차를 살 때 필요자금의 120%까지 최대 1억5천만원을 빌려주는 '1Q오토신용대출' 상품을 내놨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우리 카 행복대출'과 '위비 모바일 오토론'의 한도를 최대 1억원으로 늘리고 차량 가격의 110%까지 대출해 주고 있다.

그 결과 지난달 말 기준으로 4대 은행의 자동차 대출에서 신한은행의 점유율은 78.4%까지 떨어졌다.

그동안 자동차는 각종 사고 위험이 있다 보니 담보물로는 리스크가 커 은행보다는 캐피탈 회사 등 2금융권에서 주로 취급하던 시장이었다.

하지만 서울보증보험을 통한 담보물로의 위험이 줄어들었고 정부 규제로 가장 큰 대출시장인 주택담보대출 시장이 줄어들면서 새로운 시장이 필요하게 되자 은행들이 치고 들어오는 것이다.

최근에는 신차뿐 아니라 중고차 시장으로도 영역을 넓히고 있다.

은행들이 자동차 대출로 눈길을 돌리자 이제 마음이 급해진 곳은 캐피탈사와 카드사들이다.

가뜩이나 경쟁이 치열한 시장에 은행까지 치고 들어와서다.

더욱이 캐피탈사나 카드사 상품들은 금리 면에서는 은행들을 이길 수 없고, 과거에는 은행 자동차 대출은 은행에 직접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었지만 최근에는 모바일을 통한 비대면 대출이 진화하면서 편리성에서도 캐피탈사 못지않아졌다.

이 때문에 캐피탈사는 중고차 가격 정보 플랫폼을 구축하는 등 새로운 서비스를 통해 고객 잡기에 나서고 있다.

중고차 시장에서는 정보 비대칭에 따른 신뢰도가 가장 중요한 요소인데 직영 판매 방식으로 각종 사고 이력 조회나 차량 품질 등을 캐피탈사가 직접 보증해주고 허위 매물 피해도 예방해 주는 식으로 고객 잡기에 나서는 것이다.

KB캐피탈은 지난해 중고차 매매사이트인 'KB차차차'를 열었으며, 신한카드도 지난 2월 '신한카드 차투차'를 개설했다.

BNK캐피탈은 지난해 중고차 매매 기업인 동화엠파크와 합작법인인 동화캐피탈을 출범시켰다.

KB캐피탈 관계자는 "금리면에서는 은행과 경쟁이 어렵다 보니 각종 할인 서비스나 리스, 할부 상품 다양화, 편리성을 무기로 삼고 있다"며 "중고차 시장에서는 가격만큼 구입 차량에 대한 정보가 중요해 여기에 차별화를 두고 시장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동대문구 장한평 중고차 매매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동대문구 장한평 중고차 매매단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