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폭우 취소 행운' 박성현, 에비앙 1R 3타 차 단독 선두(종합)

전날 6오버파 쳤다가 악천후로 '무효'…오늘은 8언더파 '맹타'
2언더파 공동 1위 '헛심'썼던 유소연은 하위권 '곤두박질'
박성현의 1라운드 경기 모습. [LG전자 제공=연합뉴스]
박성현의 1라운드 경기 모습. [LG전자 제공=연합뉴스]

(에비앙레뱅<프랑스>·서울=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김동찬 기자 = 박성현(24)이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총상금 365만 달러) 1라운드에서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세계 랭킹 3위 박성현은 15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482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이글 1개, 보기 1개로 8언더파 63타를 쳤다.

오후 8시 15분 현재 2위 캐서린 커크(호주)에게 3타 앞선 박성현은 7월 US여자오픈에 이어 올해 메이저 2승에 청신호를 켰다.

박성현은 원래 대회 첫날로 예정됐던 전날 1라운드 5개 홀에서 6오버파로 부진, 경기를 시작했던 60명 가운데 최하위까지 밀렸으나 폭우와 강풍 때문에 그때까지 상황이 취소되는 '행운'을 누렸다.

6타를 잃었던 성적이 무효로 처리되고 이날 1라운드를 새로 시작한 박성현은 전날과는 정반대 양상을 보이며 8타를 줄이는 맹타를 휘둘렀다.

박성현은 전날 취소된 경기에서 11번 홀(파4)에서 9타를 쳤으나 이날 파로 막았고 10, 12번 홀(이상 파4)에서 버디, 13번 홀(파5) 이글 등으로 순항했다.

또 전날 트리플 보기를 적어낸 14번 홀(파3)도 이날은 파를 기록했다.

4번 홀(파4)에서 이날 유일한 보기를 기록했으나 7번과 9번 등 파 5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낚는 등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전날 경기 취소 전까지 2언더파로 제시카 코르다(미국)와 함께 공동 선두에 나섰으나 무효가 되면서 '헛심'만 쓴 셈이 됐던 세계 랭킹 1위 유소연(27)은 이날 버디 4개와 보기 4개, 더블보기 2개를 쏟아내며 4오버파 75타로 부진했다.

오후 8시 15분 현재 경기를 시작한 78명 가운데 공동 67위다.

박성현, 렉시 톰프슨(미국)과 동반 플레이를 한 유소연은 10번 홀부터 보기-더블보기-보기로 흔들렸고 14번 홀(파3)에서 첫 버디를 잡아 1타를 만회했다.

이후 타수를 더 줄여 4번 홀 버디로 2오버파까지 줄였으나 5번과 8번 등 파 3홀에서 보기, 더블보기를 적어내며 다시 5오버파까지 내려갔다.

유소연과 함께 공동 선두였던 성적이 '무효'가 된 이후 소셜 미디어를 통해 "너무 신난다"고 불편한 심기를 역설적으로 표현했던 코르다는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7타로 박성현에게 4타 뒤진 단독 3위에 올랐다.

8월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김인경(29)은 17개 홀을 마친 시점까지 3언더파를 기록, 이번 대회를 끝으로 은퇴하는 미야자토 아이(일본), 전 세계 랭킹 1위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과 함께 공동 4위에 포진했다.

전날 악천후로 인해 3라운드 대회로 축소돼 열리는 올해 에비앙 챔피언십은 시즌 마지막 메이저 대회다.

앞서 열린 네 차례 메이저 대회에서는 ANA 인스퍼레이션 유소연, KPMG 여자 PGA 챔피언십 대니엘 강(미국), US여자오픈 박성현, 브리티시 여자오픈 김인경 등 한국 국적 또는 한국계 선수들이 연달아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도 한국 선수가 우승하면 올해 열린 5개 메이저 대회 가운데 4개를 한국 국적 선수들이 휩쓸게 된다. 한국 선수들이 1년에 메이저 4승을 거둔 적은 아직 없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2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