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초구 마지막 판자촌 '성뒤마을' 개발 본격화

서울시,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지정안 수정 가결


서울시,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지정안 수정 가결

성뒤마을 개발 조감도
성뒤마을 개발 조감도[서울시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 서초구의 마지막 판자촌인 '성뒤마을' 정비가 본격화된다.

서울시는 15일 열린 제18차 도시계획위원회(현장 수권소위원회)에서 서초구 방배동 565-2번지 일대(13만8천363㎡)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는 안건을 수정 가결했다고 밝혔다.

우면산 자락 남부순환도로변의 성뒤마을은 1960∼70년대 강남개발로 인한 이주민이 모여 살며 형성됐다.

서울시는 성뒤마을을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 뒤, 20∼30대 유동인구를 기반으로 문화·일자리·주거가 어우러진 공영복합개발을 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성뒤마을은 우면산 자락에 위치한 자연 녹지이지만 수십 년간 난개발이 진행되면서 노후한 무허가 건물이 난립했다"며 "정비 요구가 지속적으로 제기된 곳"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시는 내년 8월께 성뒤마을 공공주택지구 조성을 위한 지구단위계획을 세우고, 2019년 상반기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6: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