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차 전력수요 전망 100.5GW…7차 때보다 12.7GW↓

GDP 성장전망 조정·DR 확대 등 영향…탈원전 정책 탄력 전망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작성에 참여하는 민간 자문가 그룹이 일각에서 너무 낮다고 지적한 미래 전력수요 전망을 더 낮췄다.

수요 전망이 낮으면 신규 발전설비를 더 지을 필요가 없어서 정부의 탈원전·석탄 정책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보인다.

민간 자문가 그룹인 '수요계획실무소위원회'는 15일 한국전력 서울지역본부에서 브리핑을 열고 8차 수급계획에 담길 전력수요 전망이 2030년 기준 100.5GW(기가와트)라고 밝혔다.

이는 기준수요 113.4GW에서 수요관리(DR)량 13.2GW를 차감한 후 전기차 확산으로 인한 수요증가 효과 약 0.3GW를 추가한 값이다.

이는 7차 수급계획보다 12.7GW 작은 것이다.

지난 7월 13일 발표한 잠정안의 101.9GW보다도 1.4GW 감소했다.

소위원회는 잠정안보다 수요 전망이 감소한 이유에 대해 9월 경제(GDP) 성장률 재전망(2.47%→2.43%)에 따라 0.4GW가 줄었고 누진제 개편 효과를 제외해 0.6GW가 더 줄었다고 설명했다.

수요관리(DR) 목표량 확대로 0.4GW가 더 줄어 잠정안보다 1.4GW가 감소한 것이다.

DR시장 제도는 사전에 계약을 맺은 기업들에 필요시 전력사용 감축을 지시하는 대신 이에 따른 보조금을 지급하는 제도로 정부는 이 제도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초 발전업계 일각에서는 수요 전망이 미래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나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전력수요 증가를 고려하지 않아 너무 낮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6: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