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부겸 "제주 자치경찰제는 전국 확대의 출발점"

16일까지 제주 방문…4·3사건 유족 만나 '진실규명' 모색
김부겸 장관
김부겸 장관 [행정안전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5일 "제주도의 자치경찰제가 전국 확대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제주 자치경찰단 방문에 앞서 낸 보도자료를 통해 "자치경찰제 확대는 실질적인 지방분권을 위해 매우 중요한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제주특별자치도 특별법'에 따라 시행 중인 제주 자치경찰 모델을 보완하고, 명실상부한 '인권경찰'로 거듭나기 위한 방향과도 부합할 수 있도록 (자치경찰제를) 추진해가겠다"고 약속했다.

김 장관은 제주 자치경찰단을 찾은 자리에서는 자치경찰의 주민 밀착형 치안업무 현황을 파악하고, 자치경찰제 확대 추진방안에 관한 현장 의견을 들을 예정이다.

16일에는 제주 4·3 평화공원을 방문해 희생자의 넋을 기린다.

또, 4·3 평화기념관에서 유족회, 4·3 평화재단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제주 4·3 사건 희생자 유해발굴, 추가신고 등 진상규명을 위한 해결방안을 논의한다.

김 장관은 "제주 4·3사건 희생자 유족들의 아픔에 깊이 공감한다"며 "4·3사건의 진실을 제대로 규명해 희생자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유족들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도록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edd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