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연패 도전' 안양 한라, '다크호스' 대명과 만난다

16∼17일 한라 홈 개막전에서 올 시즌 첫 격돌
한라(파란색)와 대명(흰색)의 경기 모습 [안양 한라 아이스하키단 제공=연합뉴스]
한라(파란색)와 대명(흰색)의 경기 모습 [안양 한라 아이스하키단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2017-2018 아시아리그 아이스하키에서 통합 3연패에 도전하는 안양 한라가 16∼17일 안양 빙상장에서 홈 개막전을 치른다.

상대는 올 시즌 파란을 일으키고 있는 대명 킬러웨일즈다. 강력한 우승 후보와 만만치 않은 다크호스 간의 격돌이다.

한라는 지난 시즌 대명을 상대로 6전 전승을 거뒀다. 한라는 지난 시즌 아시아리그에 데뷔한 신생팀 대명을 상대로 마치 연습 경기하듯 손쉬운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달라졌다.

대명은 올 시즌 3승(2연장승) 1패로 한라(2승 2패(1연장패))와 승점은 7점으로 같지만, 연장패가 없어 한라(3위)보다 한 계단 높은 2위에 자리하고 있다.

러시아 사할린 원정에서도 한라가 2패(1연장패)를 당하고 돌아온 데 반해 대명은 2승(1연장승)을 거두며 돌풍을 이어갔다.

대명은 올 시즌 브라이언 영(31), 맷 멀리(38) 등 아시아리그 경험이 풍부한 외국인 선수들을 대거 보강해 전력 향상을 꾀했다.

새롭게 영입한 국가대표 공격수 이영준은 사할린 원정에서 결승포를 터트렸다. 환골탈태에 성공한 대명이 한라를 상대로 또 한 번 이변을 일으킬지 관심이다.

이에 맞서는 한라는 가파른 상승세의 대명을 상대로 리그 최다 우승팀의 자존심을 지킨다는 각오다.

지난 시즌까지 통합(정규시즌-챔피언결정전) 2연패를 달성한 한라는 올 시즌도 강력한 우승 후보다.

선수단에서 12∼15명 정도가 국가대표일 정도로 탄탄한 전력을 자랑한다.

올 시즌에는 루슬란 베르니코프(40), 스콧 바니(38), 스즈키 마사히토(34) 등을 영입해 공격진을 보강했다.

아이스하키 강국인 미국과 체코 출신 외국인 감독의 지략대결도 관전 포인트다.

지난해 8위에 머물렀던 대명은 올 시즌을 앞두고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감독 출신의 케빈 콘스탄틴(미국)을 새로운 사령탑으로 영입했다.

콘스탄틴 감독은 1993년부터 7시즌 동안 NHL 감독으로 활약하며 통산 159승을 올렸다.

새너제이 샤크스, 피츠버그 펭귄스, 뉴저지 데블스의 지휘봉을 잡으며 5시즌이나 팀을 플레이오프 무대에 올려놨다.

이에 맞서는 한라는 체코 출신의 패트릭 마르티넥 감독이 지휘봉을 잡고 있다. 마르티넥 감독은 한라 선수 출신이다.

한라에서 선수로 화려한 경력을 쌓은 그는 감독으로 데뷔한 지난 시즌도 성공적이었다.

아시아리그 최초로 전인미답의 승점 120점을 달성했다. 완벽한 우승을 거두며 선수와 감독으로 안양 한라의 레전드가 됐다.

한편 한라의 홈 구장인 안양 빙상장은 이번 개막전에서 새롭게 단장한 모습을 홈팬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한라는 안양시의 전폭적인 지원으로 약 10억원을 들여 빙상장 내부공사를 마쳤다.

낡고 어둡던 경기장이 선명한 조명과 안전한 보드로 바뀌었다. 빙상장 빙질도 업그레이드되면서 선수들이 좋은 기량을 발휘할 여건이 마련됐다.

안양 빙상장 리뉴얼 전과 후 [안양 한라 아이스하키단 제공=연합뉴스]
안양 빙상장 리뉴얼 전과 후 [안양 한라 아이스하키단 제공=연합뉴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