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포스텍 "박성진 장관 후보자 능력 발휘할 기회 잃어 안타깝다"

이달 인사서 산학처장 면직, 2학기 2과목 강의 일정 잡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포항=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포스텍(포항공과대)은 15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진 사퇴한 것과 관련해 "모교 출신 인재가 능력을 발휘할 기회를 잃어 안타깝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대학 측과 기계공학과 연구실 관계자도 박 후보자 행방을 알지 못하고 있고 본인도 전화를 받지 않고 있다.

박 후보자는 부산 출신으로 포항공대 1기로 기계공학과에 입학해 수석 졸업하고 모교에서 석·박사를 마쳤다. 미국 미시시피주립대 연구교수를 거쳐 2009년 기계공학과 교수로 부임했다.

2013년에는 엑셀러레이팅(신생기업에 투자·지원) 사업으로 창업을 돕는 포스텍 기술지주를 설립해 대표를 맡고 있다.

2015년 9월부터 산학처장으로 일하다가 지난달 24일 중기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이달 초 대학 정기인사에서 처장직에서 물러났다.

박 후보자는 올 1학기 기계공학과에서 2과목(6학점)을 강의했다. 당초 3과목을 강의했지만 1과목은 학생 수 부족으로 인정받지 못했다.

학사 일정상 2학기에도 2과목(6학점)이 개설돼 있지만 장관후보자 지명으로 현재 강의는 못 하고 있다.

대학 모 관계자는 "박 후보자가 조만간 학교에 나오지 않겠느냐"며 "평교수로 학교에 오면 대학 측과 협의해 강의와 연구활동을 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24일 중기부 초대 장관후보자로 지명됐으나 역사관, 종교관, 이념 논란 등에 따른 국회 부적격 보고서 채택으로 22일 만에 자진해서 사퇴했다.

shl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5: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