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마트 수입 프랑스산 블루베리잼 회수…방사능 세슘 기준초과

(서울=연합뉴스) 서한기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외 정보에 따라 수입식품업체 ㈜이마트(서울 성동구 소재)가 수입, 유통한 프랑스산 블루베리 잼(식품유형:잼) 제품에서 방사능 세슘(134Cs+137Cs)이 기준(100Bq/kg 이하)보다 초과 검출(138Bq/kg)돼 회수조치 한다고 15일 밝혔다.

회수 대상은 제조 일자가 2017년 2월 27일(유통기한 2021년 2월 27일)인 제품이다.

식약처에 따르면 해당 제품은 올해 국내 처음으로 1천8개가 수입돼 1천5개는 압류되고 나머지 3개는 판매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관할 지방식약청에 해당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하고, 해당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는 판매업체나 구입처에 반품해달라고 당부했다.

식약처는 부적합 식품의 유통을 차단하고자 위해식품 판매차단 시스템과 불량식품 신고전화(☎1399)를 운영하고 있으며, 식품 관련 불법 행위를 목격하면 ☎1399 또는 민원상담 전화(☎110)로 신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제조업체
(제조국)
수입업체
(소재지)
제품명
(식품유형)
제조 일자
(유통기한)
수입량
(kg)
AGRO’ NOVAE INDUSTRIE
(프랑스)
㈜이마트
(서울 성동구)
블루베리잼
(잼)
‘17.2.27.
(‘21.2.27.)
342
(340g X 1,008개)

회수대상 제품
회수대상 제품
회수대상 제품
회수대상 제품

sh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5: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