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채동욱 전 검찰총장 'MB국정원 블랙리스트' 피해자 무료변론

문성근 "형사고소·민사소송 예정"…국정원이 발표한 대상자만 82명
채동욱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채동욱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채동욱(58·사법연수원 14기) 전 검찰총장이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주도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문화예술계 인사들을 위해 무료 변론에 나서기로 했다.

블랙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진 배우 문성근 씨는 1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채 전 총장이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본 문화예술인에게 무료 변론을 해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채 전 총장은 박근혜 정권 초기에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상부와 마찰을 빚은 뒤 불거진 혼외자 의혹으로 사퇴했다. 그는 지난달 말 법무법인 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변호사 활동을 시작했다.

채동욱 전 검찰총장 'MB국정원 블랙리스트' 피해자 무료변론 - 2

문 씨는 "민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의 김용민 변호사와 참여연대도 소송에 함께할 예정"이라며 "현재까지 문화예술인 5명가량이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달 말까지 참가자 취합을 마치고 내달 초 형사고소와 민사소송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민사소송 상대로는 국가 외에 이명박 전 대통령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필수로 고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소송 대상에 지상파 방송사 사장이 포함돼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 소송 상대가 많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 전 원장 재임 초기인 2009년 7월 김주성 당시 기획조정실장 주도로 '좌파 연예인 대응 TF'를 구성해 정부 비판 성향의 연예인이 특정 프로그램에서 하차하도록 압박했다.

블랙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문화예술계 인사는 82명에 달한다.

올해 4월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문성근.2017.4.10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해 4월 영화 석조저택 살인사건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문성근.2017.4.10 [연합뉴스 자료사진]

p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