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 인권워크숍 참석자들, 5·18 진상조사 특별법 제정 촉구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아시아 인권운동가들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부의 학살을 규명하기 위한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아시아인권현장워크숍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시아인권현장워크숍 [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인권헌장워크숍에 참석한 활동가들은 성명을 내고 "광주 학살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법을 조속히 제정해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7회 세계인권도시포럼 부대행사로 열린 워크숍에 참석한 동티모르·말레이시아·필리핀·인도네시아 국가인권위원장과 아시아 인권상 수상자 등 17개국 58명이 성명에 동참했다.

이들은 "1980년 군부 세력이 자행한 광주 학살을 제대로 규명하는 과제는 한국뿐 아니라 아시아인의 인권과 사회정의 가치를 공고히 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특별법을 통해 사법권을 가진 진상규명위원회를 꾸려 실효성 있는 조사를 해야 한다"며 "반인륜범죄에 대한 공소시효를 폐지해 시민들의 희생을 초래한 책임자 처벌도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