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민관조사위 구성해 생리대 안전성 역학조사해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정의당은 15일 유해물질 검출 논란에 휩싸인 생리대의 안전성 조사와 역학조사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아닌 국무총리 산하 민관 공동 위원회가 맡아서 시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추혜선 의원 등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식약처가 생리대의 인체 유해성 여부를 판단할 수 없다며 역학조사는 하지 않겠다고 한다"고 비판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역학조사를 통해 (유해물질 검출의) 원인을 규명하는 것은 정부의 당연한 임무"라며 "식약처의 생리대 전수조사 역시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기는 격"이라고 우려했다.

이들은 "국무총리 산하에 민관 공동 역학 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제품의 안전성 조사와 역학조사를 시행할 것을 요구한다"며 "조사결과와 상관없이 생리대에 함유된 모든 성분을 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안일한 정부 대응만을 기다릴 수 없어 직접 여성들의 청원서명을 받았다. 1주일 만에 2천427명의 서명을 받았다"면서 "국정감사 전까지 서명을 연장하고, 유관단체와 토론회도 개최하겠다"고 말했다.

생리대 안전성을 위한 청원 제출 기자회견
생리대 안전성을 위한 청원 제출 기자회견(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추혜선 의원 등 여성위원회 당직자들이 15일 국회 정론관에서 `생리대 안전성·건강역학조사를 위한 청원 제출'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7.9.15
srbaek@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