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국제문화재보호기구 집행위원 선출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배기동 국립중앙박물관장이 문화재보호기구인 '국제푸른방패'(Blue Shield International)의 집행위원이 됐다.

15일 국립중앙박물관에 따르면 배 관장은 지난 14일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국제푸른방패 제1회 총회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대표하는 임기 3년의 집행위원에 선출됐다.

국제푸른방패는 '문화 적십자'라고도 불리는 비정부기구로, 전쟁과 자연재해 등 위험 상황에 놓인 문화유산과 박물관, 도서관, 기록관을 보호하는 역할을 맡는다.

지난 1996년 국제박물관협의회(ICOM), 국제기록관리협의회(ICA),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국제도서관협회연맹(IFLA) 등이 공동 창설했고, 지난해 국제기구로 출범했다.

지금까지는 '청방패'나 '블루실드' 등으로도 불렸으나, 한국위원회 방침에 따라 푸른방패로 명칭이 통일됐다고 박물관 측은 설명했다.

배 관장은 "적극적인 문화유산 보호, 기후변화에 대비한 정책 개발, 국제푸른방패 본부와의 인력 교류를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