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노총, 새 위원장 선거 체제 돌입…18일 공고

2번째 직접선거…"'한상균 출마' 정해진 바 없어"


2번째 직접선거…"'한상균 출마' 정해진 바 없어"

민주노총 로고
민주노총 로고[민주노총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민주노총이 위원장을 비롯한 새로운 집행부 구성을 위한 선거 체제에 본격 돌입한다.

민주노총은 오는 18일 위원장과 수석부위원장, 사무총장 등 제9기 임원을 뽑기 위한 선고 공고를 낸다고 15일 밝혔다. 새 임원의 임기는 내년 1월 1일부터 2020년 12월 31일까지다.

이번 선거는 2014년에 이은 두 번째 직접선거다. 산하 16개 지역본부 집행부도 동시에 직선제로 선출한다.

후보 등록 기간은 10월 31일부터 11월 6일까지다. 1차 투표는 11월 30일부터 12월 6일까지 진행된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월 14일부터 20일까지 2차 결선 투표를 한다.

선거권을 지닌 조합원 수는 약 75만 명에 이른다. 2014년 1기 직선제 당시 선거인 수는 약 67만 명에 투표 참여자는 42만 명(63%)이었다.

이번 선거는 현장투표, 모바일투표, ARS 투표와 함께 구속 수감 중인 조합원의 투표권 보장을 위한 우편투표, 해외근무 중인 조합원을 위한 이메일 투표까지 포함해 진행된다.

또 선거운동 기간에 언론사 기자 초청 후보자 합동 방송 토론회를 열어 각 후보의 정책과 비전을 비교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번 선거는 각 후보가 비정규직 문제,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법과 제도 개선, 노조가입률 제고 등 노동 현안에 대한 정책과 전략을 겨루는 장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한상균 위원장이 수감된 상황에서 선거를 치르게 돼 유감"이라며 "정부는 올해 12월 말로 임기가 끝나는 한 위원장을 임기 내에 석방하는 것이 그나마 촛불정신의 실현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한상균 위원장의 출마 여부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다"고 덧붙였다.

bums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