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베트남, 외교관 제외 북한 국적자 비자연장 거부

김정남 살해에 자국 여성 동원 불만, 사건 이후 연장 거부조치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북한의 전통적 우호국인 베트남 정부가 올 2월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김정남 살해사건 이후 외교관을 제외한 북한 국적자의 체재비자 연장을 거부해온 것으로 밝혀졌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15일 복수의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베트남 국내에는 북한의 외화벌이 거점으로 북한 식당이 몇 개 있으며 남부 상업도시 호찌민에는 북한의 정보기술(IT) 관련 기업도 있으나 비자 연장이 허용되지 않자 북한은 이들 기업의 인근 캄보디아나 라오스로의 이전을 검토하고 있다.

요미우리는 베트남의 이런 조치에는 김정남 살해사건에 자국 여성인 도안 티 흐엉(28)이 이용당한 데 대한 강한 불만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이어 핵과 미사일 개발을 강행하고 있는 북한과의 관계단절을 요구하는 미국의 요청에 각국이 잇따라 호응하기 전부터 우호국인 베트남에선 "북한과 거리 두기"가 이뤄지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베트남 전쟁에 공군 조종사를 파견하는 등 당시 북베트남을 지원했으며 상호 대사관을 설치하고 있다.

말레이시아 법원 출두 '김정남 암살' 용의자 필리핀 여성[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말레이시아 법원 출두 '김정남 암살' 용의자 필리핀 여성[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김정남 살해사건으로 "북한은 뭘 할지 모르는 무서운 국가라는 강렬한 인상을 베트남 국민에게 심어주었다"고 베트남 국영 미디어 관계자가 말했다.

중국 외교 소식통도 경제발전을 중시하는 베트남 측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강행해 미·중마찰 등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북한에 대해 상당히 짜증스러워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트남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중대한 위반"이라는 비판성명을 발표했다.

lhy501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