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시아 인권운동가들 "미얀마 정부, 로힝야족 폭력 끝내야"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아시아 인권운동가들이 아웅산 수치가 이끄는 미얀마 정부를 향해 로힝야족 유혈사태를 끝낼 수 있게 조처를 하라고 촉구했다.

"미얀마 정부, 로힝야족 폭력 중단해야"
"미얀마 정부, 로힝야족 폭력 중단해야"(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1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인권헌장워크숍에서 아시아 인권운동가들이 미얀마 정부를 향해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멈추고 인권을 인정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왼쪽부터 비조 프란시스 아시아 인권위원회 상임이사, 수실 퍄쿠렐 전 네팔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바실 페르난도 전 아시아인권위원장, 차명석 5·18 기념재단 이사장, 김후식 5·18부상자회장, 장훈명 5·18 구속부상자회 부회장. 2017.9.15
areum@yna.co.kr

1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인권헌장워크숍에서 광주인권상 수상자 등 아시아 인권단체 활동가들은 성명을 내고 "미얀마 군부의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이 종식될 수 있도록 미얀마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제7회 세계인권도시포럼 부대행사로 열린 워크숍에서는 동티모르·말레이시아·필리핀·인도네시아의 현직 국가인권위원장과 바실 페르난도 전 아시아인권위원장·수실 퍄쿠렐 전 네팔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 등 아시아 인권상 수상자들, 비조 프란시스 아시아 인권위원회 상임이사 등 17개국 58명이 성명 발표에 동참했다.

이들은 "초법적 처형, 집단 강간, 방화, 영아 살해, 추방 등 로힝야들에게 '인종 학살'에 준하는 폭력이 이뤄지고 있지만 미얀마 정부는 시민권 등 기본 인권마저 없는 로힝야인에 대한 차별을 끝내기 위한 어떤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얀마 정부는 강제로 미얀마를 떠난 로힝야인들이 안전하게 귀향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로힝야인들에게 가해진 폭력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와 가해자 대한 책임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경을 넘은 로힝야인들을 강제 송환하고 있는 인도 등 인접국의 정책과 미온적인 구호 조치를 하고 있는 방글라데시, 인도네시아, 네팔, 태국 정부에 대해서도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로힝야족 유혈사태 중단 촉구하는 아시아인권위 상임이사
로힝야족 유혈사태 중단 촉구하는 아시아인권위 상임이사(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아시아 인권운동가들이 미얀마 정부를 향해 로힝야족에 대한 폭력을 멈추고 인권을 인정하라고 촉구했다. 15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아시아인권헌장워크숍에서 비조 프란시스 아시아 인권위원회 상임이사가 참석자들과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2017.9.15
areum@yna.co.kr

이들은 주변국들이 피난 온 로힝야인들을 인신매매 위험에 노출되지 않도록 보호하고 의료·숙식·어린이 교육 등 지원을 제공할 것을 촉구했다.

인권운동가들은 "아세안(ASEAN)이 비상조치의 일환으로 미얀마 정부와 접촉해 위기 종식 조치를 취해야 한다. 유엔(UN) 회원국들도 미얀마 정부와 접촉을 통해 정부가 로힝야족 사태를 즉시 종식할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광주인권상 수상자인 아웅산 수치에 대한 논란이 커지면서 5·18 기념재단은 수상자 자격 정지 여부를 논의하고 있다.

김양래 재단 상임이사는 "본인의 명백한 잘못으로 사법당국의 처벌을 받으면 자격을 정지하고 있다. 성추행으로 재판이 진행 중이라 자격이 유보된 사람이 한 명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이사는 "아웅산 수치는 정치적으로 예민한 부분이 있어 다른 수상자들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며 "미얀마 세력의 90%가 군부와 극우주의파들이라 수치의 도덕적 신념만으로 밀어붙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게 수상자들의 중론"이라고 말했다.

areu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