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만취 70대 고속도로 8㎞ 역주행…경찰 신속대처로 무사고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만취한 70대 운전자가 트럭을 몰고 고속도로를 무려 8㎞나 역주행하는 위험천만한 일이 벌어졌지만 경찰의 신속한 대처로 아무런 사고 없이 무사히 상황이 끝났다.

15일 부산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8시 43분께 김모(77) 씨가 운전하는 트럭이 경북 경주시 동해선 고속도로 남경주 IC로 들어서 울산 쪽으로 23㎞를 달렸다.

이때까지는 별다른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였다.

그러나 교통 표지판을 보고 자신의 집과 반대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깨달은 김 씨는 차를 세우고 곧바로 유턴해 왔던 길로 역주행하기 시작했다.

만취해 고속도로 역주행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만취해 고속도로 역주행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이 때문에 정상적으로 달리던 차량 10여 대가 놀라 옆 차선으로 급히 피해 사고를 면했고 112에 16건의 신고가 잇따라 접수됐다.

경찰은 곧바로 동해선 고속도로 범서IC에서 정상적으로 달리는 차량 10여 대를 세우고 김 씨의 트럭이 오기를 기다렸다가 무려 8㎞를 거꾸로 달린 김 씨의 트럭을 막아선 뒤 현장에서 김 씨를 체포했다.

만취해 고속도로 역주행한 트럭 운전자 검거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만취해 고속도로 역주행한 트럭 운전자 검거 [부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김 씨는 운전면허 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83%의 만취 상태였다.

경찰 관계자는 "운전자는 당시 횡설수설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다"면서 "역주행하는 동안 아무런 사고가 나지 않았다는 게 신기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경찰은 김 씨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김 씨가 술에서 깨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부산경찰청은 올해 고속도로 음주단속을 강화한 결과 지난 10일까지 음주 운전자 200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80건의 2.5배나 된다.

youngky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