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박성진 사퇴 존중…인사난맥 피해자 더는 없길"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국민의당은 15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관련해 "결정을 존중한다"며 "더 이상 인사 난맥으로 인한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박 후보자는 본인이 있었던 교육현장으로 돌아가 우리 사회를 위해 더욱 헌신해 주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중소벤처기업부는 문재인 정부가 가장 야심차게 준비했던. 신생부처"라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자격과 능력이 충분한 장관 지명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더는 인사 난맥으로 국정혼란이 초래되지 않도록 꼼꼼한 사전검증과 함께 인사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며 "이번 인사 참사에 대한 책임도 명확히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4: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