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기부 표류 장기화하나…중기·소상공인 "장관 적임자 찾아야"

7월 부 승격 중소벤처기업부 두 달 동안 장관 공석 상태
자진 사퇴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진 사퇴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김은경 기자 = 역사관과 종교관 논란을 빚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5일 결국 자진 사퇴하면서 중소벤처기업부 표류가 장기화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된다.

중소기업계와 벤처업계, 소상공인업계는 중기부가 최저임금 인상 등 시급한 현안에 대응하고 업무 공백을 막도록 이른 시일 안에 장관 적임자를 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자진 사퇴 후 낸 성명에서 "중소기업계는 새 정부가 출범한 지 4개월이 넘었는데도 중소기업 정책을 총괄하는 수장이 없어 안타깝다"며 "최대한 빨리 중기부 장관이 임명돼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해 달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경제 중심을 대기업에서 중소기업으로 바꾸고 중소기업을 통해 일자리를 창출하겠다고 밝혔지만, 중소기업청에서 승격한 중소벤처기업부는 출범 두 달이 다 돼가도록 장관이 공석 상태다.

중기부 장관에 필요한 자질로는 업무 조정 능력과 함께 정무적 감각을 꼽았다.

중기중앙회는 "장관은 각 부처에 흩어져 있는 중소기업 정책의 컨트롤 타워 기능을 수행하고 대기업 중심으로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잡는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또 "특히 최저임금 인상이나 근로시간 단축 등 중소기업이 당면한 현안을 해결하도록 현장과 소통하고 국무위원으로서 정치권과도 적극적으로 소통하는 능력을 갖추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소벤처기업부[연합뉴스TV 제공]
중소벤처기업부[연합뉴스TV 제공]

벤처업계도 중기부가 제 역할을 하려면 조속히 장관이 임명돼야 한다며 우려의 입장을 나타냈다.

벤처기업협회 관계자는 "중기부가 벤처 정책을 총괄하는 핵심 부처인데 장관 자리가 너무 오래 비어있어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중기부 업무는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여러 다른 부처와 협의해 진행해야 하니 장관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각종 예산을 확보하고 정책을 힘있게 추진하기 위해서라도 리더십과 협상력을 지닌 장관 후보자가 하루빨리 지명됐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업계 역시 조속히 후임 장관 후보자가 지명돼 중소벤처기업부가 제 역할을 해주기를 희망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박 후보자의 자진 사퇴는 안타까운 일이나 소상공인업계로서는 소상공인 관련 현안들이 뒤로 밀린 듯해 아쉬움이 크다"며 "장관 취임이 연일 지체돼 소상공인들은 답답함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중기부 장관 취임을 통해 중기부가 도약하는 것은 소상공인업계의 숙원"이라며 "어려움에 부닥친 소상공인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상황을 계기로 정치권이 정쟁보다 '민생'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아 민생 현안해결에 중지를 모아줬으면 한다"며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혼란에 처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계에 희망을 줄 수 있는 적임자가 하루빨리 취임했으면 한다"고 기대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3: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