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송고시간2017-09-15 13:08

박성진 자진사퇴…"전문성 부족 납득 어렵다"

[앵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조금 전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보윤 기자. [기자] 네,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조금 전 1시 쯤 자진 사퇴했습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여야가 부적격 보고서를 채택한 지 사흘 만인데요. 박 후보자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자진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국회의 결정은 납득하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청문회에서 중기부 장관으로서의 이념과 신앙 검증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문성 부족을 명분으로 부적절 채택을 한 건 납득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다만 박 후보자는 국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 국회의 결정을 존중해 자신사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지난달 24일 중기부 초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습니다. 박 후보자는 지명 직후 창조과학회 활동과 뉴라이트 역사관 등이 문제가 돼 사퇴 압력을 받아왔고 이후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나 주식 무상 증여 등 각종 논란에도 시달렸습니다. 특히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지구 나이는 신앙적으로 6천 년"이라고 대답해 종교 편향 논란의 불씨를 잠재우지 못했습니다. 또 최저임금 인상 문제 등 중기부 현안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놔 의원들의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박 후보자의 사퇴로 문재인 정부가 중소기업을 살리고자 중소기업청에서 부처로 승격시킨 중기부는 52일째 장관 자리가 비어 있어 본격 가동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제보) 카톡/라인 jebo23

[앵커]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조금 전 자진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보도국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김보윤 기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자]

네, 박성진 중기부 장관 후보자가 조금 전 1시 쯤 자진 사퇴했습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뒤 여야가 부적격 보고서를 채택한 지 사흘 만인데요.

박 후보자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자진사퇴 의사를 밝히면서 국회의 결정은 납득하기 어려웠다고 말했습니다.

청문회에서 중기부 장관으로서의 이념과 신앙 검증에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했음에도 불구하고 전문성 부족을 명분으로 부적절 채택을 한 건 납득하기 어렵다는 겁니다.

다만 박 후보자는 국회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한 말에 책임을 지기 위해 국회의 결정을 존중해 자신사퇴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박 후보자는 지난달 24일 중기부 초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습니다.

박 후보자는 지명 직후 창조과학회 활동과 뉴라이트 역사관 등이 문제가 돼 사퇴 압력을 받아왔고 이후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나 주식 무상 증여 등 각종 논란에도 시달렸습니다.

특히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에서 "지구 나이는 신앙적으로 6천 년"이라고 대답해 종교 편향 논란의 불씨를 잠재우지 못했습니다.

또 최저임금 인상 문제 등 중기부 현안에 대해서는 원론적인 답변을 내놔 의원들의 지적을 받기도 했습니다.

박 후보자의 사퇴로 문재인 정부가 중소기업을 살리고자 중소기업청에서 부처로 승격시킨 중기부는 52일째 장관 자리가 비어 있어 본격 가동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