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IMF 前호주대표 "아시아 금융위기 배제 못 해…대비할 때"

"임박하거나 확신하지는 않아…중국 채무가 우려 요인"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호주에서 중국의 채무 위기에 따른 아시아 금융위기 재발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만큼 미리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최근까지 2년간 국제통화기금(IMF) 이사회에서 호주대표로 일한 배리 스털랜드 전 호주 재무차관은 15일 유력 싱크탱크인 '로위연구소'가 아시아 금융위기 20년을 맞아 연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호주 언론이 보도했다.

안개에 잠긴 상하이[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안개에 잠긴 상하이[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털랜드는 '아시아의 경제적 위험 관리하기: 호주의 전략'이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아시아 금융위기가 임박했다거나 이를 확신하지는 않는다면서도 호주와 역내 국가들은 그런 사태에 대한 대응방안을 진지하게 생각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스털랜드는 아시아 위기를 촉발한 가능성이 큰 사안으로 폭발적인 증가세의 중국 채무를 꼽았으며 그 외에 한반도를 포함한 북아시아의 지정학적인 긴장도 경제 안정을 위협하는 요인으로 봤다.

그는 "중국의 재정 시스템에는 부정적인 시나리오에 대응할 완충 장치들이 있지만, 전례 없으며 예측 불허의 결과가 빚어질 위험도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 중국의 사정 악화가 자국 내에 영향을 주는 정도로 끝날 수도 있으나, 다른 나라들의 예기치 않은 정책적 실수가 아시아 내 작은 국가들에는 새로운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이 밖에 중국과 지역 내 다른 국가들과의 경제적 연계성은 아주 복잡해 위기가 올 경우 완전히 억제되거나 관리될지에 당연히 의문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스털랜드는 아시아 국가들로서는 현재 미화 1조 달러 수준인 IMF 대출한도를 늘려 위기에 대비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미국 의회의 반대로 어려운 만큼 스스로 대책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으로는 아시아 국가들은 가혹한 긴축 요구를 경험한 탓에 IMF와 같은 국제기구에 의존하기보다는 자체적인 해법 마련에 골몰해왔는데, 실제 위기 발생 시 제대로 효과를 볼지는 불명확하다고 덧붙였다.

스털랜드는 현재 미국 브루킹스연구소 방문연구원으로 있으며, 오는 11월부터는 호주 총리실 선임고문으로 일한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3: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