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이디 가가 '극심한 통증'으로 입원…브라질 공연 불참

링거 주사를 맞은 사진을 올린 레이디 가가[인스타그램 캡처]
링거 주사를 맞은 사진을 올린 레이디 가가[인스타그램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팝스타 레이디 가가(31)가 '극심한 통증'으로 병원에 입원해 공연할 예정이었던 록 페스티벌에 불참한다.

레이디 가가는 1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병원에 실려 왔다"며 "단순한 고관절 통증이나 투어에 따른 (체력) 소모가 아니라 극심한 통증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15일부터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리는 록 페스티벌 '록 인 리오'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으나 입원으로 콘서트에 참석이 무산됐다.

레이디 가가는 인스타그램에도 팔에 링거 주사를 맞은 사진을 올리면서 "'록 인 리오'에 갈 정도로 괜찮지 않아 망연자실했다"며 "여러분을 위해 뭐든 할 수 있지만 지금은 내 몸을 챙겨야 한다. 곧 돌아와서 공연하겠다"며 브라질 팬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또 걱정하는 팬들을 위해 "최고 의사들이 진료하고 있다"고 전했다.

레이디 가가가 어떤 병으로 입원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나 그는 최근 몸 여러 곳에 통증이 발생하는 만성 질환인 섬유근육통을 겪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달 초에는 후두염과 호흡기 감염을 이유로 캐나다 몬트리올 공연을 연기하기도 했다.

레이디 가가[AP=연합뉴스]
레이디 가가[AP=연합뉴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2: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