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산케이 "유엔 인권이사회, 日심사…위안부·징용공 거론 가능성"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오는 11월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일본이 심사 대상국이 될 예정이라고 산케이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위안부, 징용공을 둘러싼 역사문제가 인권 문제로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전했다.

산케이는 유엔 인권이사회가 각국 대표의 의견 표명에 근거해 해당국에 권고를 내린다면서 11월 중 마련될 권고는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심사과정에서 일본에 대한 비판이 제기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이 인권이사회에서 심사를 받게 되면 2008년, 2012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예정된 심사와 관련, "인권과 관계가 있다면 이른바 모든 것이 거론될 수 있다"고만 신문에 말했다.

산케이는 위안부 문제에 대해 한국과 북한이 이전에 이뤄진 관련 논의에서 일본에 보상을 요구했으며, 중국도 "일본이 사죄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고 소개했다.

산케이는 문재인 대통령이 2차대전 당시 일본에 의한 징용 피해자의 개인청구권이 존재한다고 최근 언급했다며 이번 심사에서 "한국이 문제를 제기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일본 측은 역사문제 이외의 사안에 대해서도 대응한다며 총무성, 법무성, 외무성, 후생노동성 등 관계부처 직원을 제네바에 파견해 심사에 대비하기로 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매주 수요일의 외침 1300번이 되다
매주 수요일의 외침 1300번이 되다(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중학동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제1300차 일본군성노예문제 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집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위안부 소녀상 앞에서 '1300번째'의 진상규명과 사과를 외치고 있다. 2017.9.13
hkmpooh@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1: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