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역사교과서 공청회…"민주주의·민주화운동 중심 서술해야"

"87년 항쟁 후 현대사 비중 획기적 확대…뉴라이트 집필기준 고쳐야"
"또 다른 국가정체성 강요는 안돼…논쟁적 요소 적극 도입"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15일 국회에서 역사교과서 집필기준 등의 개선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이번 공청회는 교문위 민주당 간사인 유은혜 의원과 교문위 소속 설훈 의원이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와 공동 주최한 것으로, 춘천대 김정인 교수 연구팀이 지난 5개월간 연구를 바탕으로 작성한 '민주화운동 관련 역사교과서 분석과 서술 방향 연구' 보고서가 발표됐다.

연구팀은 보고서에서 이제까지 교과서에 뉴라이트 역사관이 개입됐다는 비판과 함께 앞으로는 민주주의와 민주화운동을 중심으로 하는 관점에서 역사를 서술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연구팀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통해 담으려던 뉴라이트의 역사인식이 2015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에 반영됐다"며 "일례로 금성교과서의 경우 '민주주의'라는 단어를 모두 '자유민주주의'로 대체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헌법 제정과 정부 수립을 다루면서 민주공화국이란 단어조차 언급하지 않은 교과서가 여럿"이라며 "민주화운동을 반독재투쟁으로 간주하고, 민주주의를 절차적 민주주의 혹은 정치 영역에 제한적으로 사용하는 문제점은 거의 모든 교과서에서 발견된다"고 비판했다.

연구팀은 역사교과서 집필 기준의 개선방향에 대해 제안을 내놓기도 했다.

우선 이들은 "현재의 교육과정과 집필기준을 모두 바꿔야 한다. 독재정권에 면죄부를 주는 지금의 집필 기준은 아예 폐기해야 한다"며 "대신 민주주의와 민주화 운동의 역사를 중심으로 서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대사의 비중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1987년 6월 항쟁 이후의 현대사를 독립된 단원으로 편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구팀은 "다만 이런 노력이 또 다른 형태의 국가 정체성 강요로 이어지지 않아야 한다"며 "논쟁적인 요소를 적극적으로 도입해 학생들이 스스로 자신의 생각을 만들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 의원은 축사에서 "민주주의와 민주화운동의 교육적 가치를 살리는 올바른 역사교과서가 집필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전문가들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2: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