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당, 이번에는 사무처 구조조정…직원 16명 대기발령 통보

직원들 반발…"대기발령 명확한 기준 없다"
당 인사위 "인력 운용상 필요에 의한 인사"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이 사무처 직원에 대해 대기발령을 내리는 등 구조조정에 본격 착수했다.

그러나 사무처 직원들 사이에 구조조정에 대한 기준이 불분명하다는 불만이 적지 않아 실제 구조조정 과정에서 적지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한국당은 지난 13일 오후 사무처 인사위원회를 열어 16명의 직원에 대해 총무국으로 대기발령을 의결했다고 당 사무처는 15일 밝혔다. 인사위원회는 홍문표 사무총장이 위원장을 맡고 있는 당내 조직이다.

13일 오전에는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최경환에 대한 탈당을 권유한 데 이어 오후에는 사무처 직원들에 대한 인적혁신에 본격 돌입한 것이다.

인사위는 이미 대상자들에게 전화로 대기발령을 통보한 상태다.

당은 일단 이들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받은 뒤 일정 시점이 지나면 구조조정에 들어가지 않겠느냐는 것이 대체적인 시각이다.

실제로 홍준표 대표는 당 대표로 취임한 이후 인적·조직·정책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당 사무처를 야당에 맞게 정비해야 한다고 수차례 지적했다.

당은 지난 12일 실·국장급 인사 발령을 낸 데 이어 곧바로 과장 이하 인사도 낼 계획이었지만, 대기발령 문제와 맞물려 돌아가면서 과장급 이하 인사가 지연되고 있다.

그러나 당 사무처 직원들 사이에서는 이번 대기발령의 부당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적지 않다. 대기발령을 내린 사유가 불분명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인사위는 대기발령 대상자에게 직접 연락을 하면서 구체적인 사유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 사무처 직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야당이 된 상황에서 구조조정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기준이 명확하지 않다"며 "당 사무총장이 자의적으로 칼날을 휘두른 것 같다"고 말했다.

당 노조도 이번 구조조정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당 노조는 노무사 등을 상대로 법리적인 문제점 등에 대한 자문을 구했으며, 이번 대기발령이 구조조정까지 연결되는 경우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홍문표 사무총장이 사무처 인사를 하는 과정에서 각 시·도당 위원장들과 상의도 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해당 시·도당 사무처장 인사를 했다는 불만도 제기됐다.

이에 대해 인사위 관계자는 "이번 대기발령이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볼 수 있을지에 대해 언급하기는 어렵다"며 "당헌·당규에 입각해 인력 운용상 필요에 의해 인사를 했다"고 밝혔다.

한국당, 이번에는 사무처 구조조정…직원 16명 대기발령 통보 - 1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2: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