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푸틴 집권 6천602일 돌파…'스탈린 이후 최장수' 이정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 12일(현지시간)로 집권 6천602일을 기록, 이오시프 스탈린 이후 러시아의 최장수 지도자라는 이정표를 세웠다고 미국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14일 전했다.

스탈린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은 1924년부터 1953년까지 1만636일, 거의 30년간 집권한 러시아 최장수 지도자다.

푸틴 대통령 이전까지 스탈린의 뒤를 이어 오래 집권한 인물은 레오니트 브레즈네프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이었다. 그는 1964년부터 1982년까지 6천601일, 약 18년 1개월간 통치했다.

그러나 WP는 러시아 정부는 이 같은 기록을 알리고 싶어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스탈린과 브레즈네프는 민주적 지도자가 아니었지만, 푸틴 대통령은 적어도 이론상으로는 민주적 지도자로 분류될 수 있는데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이처럼 오래 집권하는 것은 드문 일이기 때문이다.

푸틴 대통령의 임기 중 각 4명의 미국 대통령과 영국 총리, 2명의 독일 총리가 거쳐 갔다.

또 푸틴 대통령의 집권 기간에 총리 재직 기간도 포함됐다는 점에서 러시아 정부는 방법론에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다.

푸틴 대통령은 1999년 8월 16일 처음으로 총리에 오른 뒤 이듬해 5월 7일 대통령에 취임했다. 대통령직을 2번 이상 연이어 맡을 수 없도록 한 러시아 헌법에 따라 푸틴 대통령은 2008년 퇴임했다.

그러나 총리였던 드미트리 메드베데프가 푸틴 대통령의 뒤를 이어 대통령직을 맡은 이후 2012년 푸틴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다시 돌아올 때까지 러시아의 실권은 푸틴 대통령에게 있었다는 것이 중론이다.

올해 64세로 아직 건강한 것으로 알려진 푸틴 대통령은 내년 대선에서도 승리할 가능성이 커 그의 임기는 2024년까지 연장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휴가지에서 낚시를 즐기는 푸틴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휴가지에서 낚시를 즐기는 푸틴 대통령[AP=연합뉴스 자료사진]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