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길따라 멋따라] 아픈 역사의 현장 제주…평화를 찾아 떠나다

제주 역사교훈 기행 다크투어 20일부터 매주 수요일 진행
해설사 "비극의 역사 후손에게 물려주지 말자…참여 당부"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다크 투어리즘(Dark Tourism·전쟁이나 학살 등 비극적인 역사의 현장을 돌아보며 교훈을 얻는 여행)이라 해서 너무 부담을 느낄 필요는 없다.

몰랐거나 어렴풋하게 알고 있던 과거의 참상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마음의 준비를 하고 가슴 아파할 뜨거운 가슴만 있다면 충분하다.

가족이나 친구들 아니면, 혼자서라도 잠시 과거 잃어버린 평화를 찾아 떠나는 건 어떨까.

일본 전투기에 달린 평화의 메시지
일본 전투기에 달린 평화의 메시지(서귀포=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지난 13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알뜨르비행장 격납고에 전시된 일본군 전투기 제로센 조형물에 관광객이 평화의 메시지를 적은 무지개 빛깔의 리본이 걸려 있다. 2017.9.16

◇ 비극의 역사 현장 제주

"전쟁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가슴 아픈 역사가 반복되지 않기를 소망합니다."

과거 일본이 중국 난징(南京)을 폭격하기 위해 만든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알뜨르비행장에 평화의 메시지들이 걸려 무지개 물결을 이룬다.

관광객들이 현장을 둘러본 소감을 적은 형형색색의 리본이 일본군 전투기 '제로센'을 실물 크기로 형상화한 조형물을 온통 휘감았다.

전투기를 보호하고 감추려 만들어진 넓적한 아치 형태의 격납고는 화려한 무지개 빛깔로 인해 본래의 기능을 잃었다.

다른 격납고 안에는 전투기 대신 수십 자루의 삽이 전시돼 일본의 강제노역을 떠올리게 했고, 날개가 부러진 채 주저앉는 제로센 전투기는 전쟁이 남긴 폐허와 공허, 상실감을 선명하게 전했다.

한 때 '가미카제'(神風)로 불리는 일본군 자살특공대의 조종 훈련이 이뤄지기도 했던 제주의 벌판은 '2017 제주비엔날레' 전시작품과 함께 역사의 아픔을 더욱 적극적으로 전하고 있다.

옛 일제 알뜨르비행장의 현재 모습
옛 일제 알뜨르비행장의 현재 모습(서귀포=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알뜨르의 모습. 평화롭고 아름다워 보이기만 하는 이곳은 일제시대 강제 노역을 한 도민들의 피와 절규가 서려 있다. 일제 군비행기를 놔두는 격납고 시설도 보인다. 2017.8.14
jihopark@yna.co.kr

이 일대의 동굴진지와 고사포진지, 알뜨르비행장 지하벙커, 관제탑 흔적 등은 제주가 당시 참혹한 대륙 침략 전쟁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있었음을 보여준다.

또 강제노역에 동원된 제주도민들의 고통과 한이 서린 거대한 '군함도'였음을 숨죽여 증언하고 있다.

그러나 아픔은 해방이 된 뒤에도 이어졌다.

알뜨르비행장 인근 섯알오름은 1947년부터 1954년까지 이어진 제주 4·3사건 당시 수많은 양민이 학살된 비극의 현장이다.

1950년 한국전쟁이 발발하자 이른바 '예비검속'이란 미명아래 무장대와 관련이 있다거나 지식인이라는 이유로 잡혀가 수백명이 죽임을 당한 뒤 암매장됐다.

음력 7월 7일 칠석날 새벽 트럭에 실려 가며 죽음을 예측한 희생자들이 고무신을 벗어 던져 '가는 길'을 가족들에게 알리려 했던 가슴 아픈 사연은 당시의 처절함을 짐작게 했다.

검정 고무신이 가지런히 놓인 섯알오름 학살터 추모비.

그 뒷면에 새겨진 한 편의 시가 그 날을 기억하려는 방문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준다.

『트럭에 실려 가는 길 / 살아 다시 못 오네 / 살붙이 피붙이 뼈붙이 고향마을은 돌아보면 볼수록 더 멀어지고 / …(중략)…/ 오늘은 칠석날 / 갈라진 반도 물막은 섬귀퉁이 섯알오름 / 하늘과 땅, 저승과 이승 다리 놓아 / 미리내 길 위로 산 자 죽은 자 만나네 / 녹은 살 식은 피 흩어진 뼈 온전히 새 숨결로 살아 다시 만나네.』

섯알오름 학살터 희생자 추모비
섯알오름 학살터 희생자 추모비(서귀포=연합뉴스) 지난 13일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섯알오름 학살터를 관광객들이 둘러보고 있다. 2017.9.16

◇ 보고 느끼고 교훈을 얻다

일제의 수탈과 전쟁, 그리고 학살이 자행된 현장은 제주 전역 곳곳에 남아 있다.

점점으로 흩어진 현장들을 씨줄과 날줄을 엮듯 묶어 자세한 설명과 함께 현장을 둘러보고 교훈을 얻는 다크투어리즘 프로그램이 내주 첫선을 보인다.

제주도에서 만든 '평화와 인권을 되새겨 보는 제주의 역사교훈 기행'이란 이름의 프로그램은 오는 20일부터 연말까지 매주 수요일 진행한다.

코스는 서부(첫째·셋째주)와 동부(둘째·넷째주)로 나눈다.

서부코스는 항파두리 항몽유적∼송악산 일제동굴진지∼섯알오름 일제동굴진지∼알뜨르비행장∼섯알오름 학살터∼옛 육군 제1훈련소 등으로 구성됐다. 동부코스는 제주4·3평화공원∼4·3 당시 학살터인 성산포 터진목∼성산일출봉 해안동굴진지∼너븐숭이 4·3기념관∼사라봉 일제동굴진지 등으로 이어지는 코스다.

제주 다크투어 포스터
제주 다크투어 포스터[제주도 제공=연합뉴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나 1인당 참가비 3천원을 내면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해설사와 함께 여행할 수 있다. 참가자는 최대 30명까지 선착순 접수한다.

희망자는 제주 세계유산센터(http://wnhcenter.jeju.go.kr/) 게시판을 통해 참여신청서를 내려받아 전자우편(miso98@korea.kr)으로 보내면 된다. 문의는 세계유산본부 역사문화재과(☎ 064-710-6707)로 하면 된다.

앞서 원희룡 제주지사는 코스의 하나인 알뜨르비행장을 "제주의 대표적인 다크투어리즘 성지로 만들겠다"고 공언하며, 현재 알뜨르비행장에 전시된 제주비엔날레 작품을 3년간 전시할 수 있도록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공군 측과 협의하기도 했다.

제주의 비극적인 역사현장이 다크투어리즘을 통해 교육의 장으로 활용돼 더욱 많은 사람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응용 제주비엔날레 알뜨르 프로젝트 매니저는 "제주비엔날레에 전시된 작품들은 상당수가 평화와 일제 강제노역의 흔적 등을 주제로 하고 있다"며 "자칫 무겁고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 있는 다크투어가 예술작품을 통해 역사의 의미를 되새기고 교훈을 얻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미란 다크투어리즘 해설사는 "이번 프로그램의 목적 자체가 아픈 역사를 반면교사 삼아 다시는 비극적인 역사를 우리 후손들에게 물려주지 말자는 데 있다"며 많은 분의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제노역 상징하는 수십 자루의 삽
강제노역 상징하는 수십 자루의 삽(서귀포=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알뜨르비행장 한 격납고 안에 2017 제주비엔날레 작품인 '숭고한 눈물'이 전시돼 있다. 수십 자루의 삽은 일제의 강제노역을 떠올리게 한다. 2017.9.16.

b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6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