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비재 기업 "중국 수출 큰 애로" 호소…정부, 지원책 등 상담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비재 수출기업들이 정부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5일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에서 화장품, 생활용품, 섬유패션 업계 관계자들과 '대중 소비재 수출기업 간담회'를 하고 중국 수출 여건 변화에 따른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대한화장품협회는 전년도 하반기부터 수출이 둔화하고 있고 중국 관광객의 급격한 감소 등으로 면세점 매출이 급락하면서 영업실적이 악화했다고 밝혔다.

한국패션협회는 기존에는 경제교류 활성화 차원에서 의류는 정식 수출입 신고 없이 특송화물로 중국에 배송할 수 있었지만, 중국 지역세관들이 이를 더 용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한국의류산업협회는 기존에는 실시하지 않았던 까다로운 통관절차에 따른 비용 증가와 시간 지체로 계절별 상품을 취급하는 업계에 큰 타격이 있다고 말했다.

섬유산업연합회는 유커 감소로 동대문 상권 위축과 의류 소매 부진이 이어지고 있으며, 중국 사업 차질로 일부 패션 브랜드는 사업을 축소하거나 보류했다고 밝혔다.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은 정치적 이슈 이후 전년보다 수출상황이 악화했으며 주요 수출품목인 금장과 고급테 주문이 급감했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이어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보험공사 등 수출 지원 기관과 '패션·생활용품 대중수출기업 설명회'를 열어 정부의 피해기업 지원방안과 중국 외 대체시장을 소개했다.

수출 지원 기관 전문가들이 대중 수출 유의사항, 중국 기술규제와 통관, 피해기업 지원시책, 중국 외 전략시장 진출전략 등을 설명하고 기업과 1대 1 상담을 했다.

코트라는 최근 중국 정부의 준법제재 강화 추세에 따라 수입통관 불허 등 여러 피해사례가 있음을 설명하고 관련 규정을 준수하는 준법 경영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국의류시험연구원은 중국의 기술규제 동향을 소개하고 기업들이 수출 전에 확인해야 할 안전기준과 업계 유의사항을 안내했다.

산업부는 접수한 애로사항에 대해 실질적 지원이 가능하도록 관계부처 및 지원기관과 함께 해소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