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안보리결의2375호 철저이행…EMP탄·생화학위협 대비"(종합)

NSC 전체회의서 지시…"北위협에 실효적 대응할 단호한 방안 마련"
미사일 도발 징후 어제 오전 보고받고 '현무2' 무력대응 사전재가
靑 "北도발 억제 위한 외교·군사적 대응 방안 적극 강구"
문 대통령, NSC 전체회의 주재
문 대통령, NSC 전체회의 주재(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2017.9.15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북한의 추가도발 가능성이 충분히 크다는 것을 예측하고 그런 기조하에 국제공조 대응 대책을 전략적으로 세우고 안보리 결의 2375호가 철저히 이행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북한이 IRBM(중거리탄도미사일)급으로 추정되는 미사일을 또다시 발사한 직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전체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을 포기하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모든 외교적 방법을 강구하고 굳건한 한미 연합방위태세를 토대로 북한의 증가하는 핵·미사일 위협에 실효적으로 대응하는 단호한 방안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도발의 사전징후 포착부터 도발과 동시에 이뤄진 무력시위 대응까지 과정을 국민께 꼼꼼히 보고해 우리의 안보 역량을 보여드리고 국민이 안심하실 수 있게 하라"며 "최근 북한이 주장한 전자기펄스(EMP) 공격과 생화학 위협 등 새로운 유형의 위협에 대해서도 면밀히 분석하고 대비태세 갖추라"고 지시했다.

청와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 준비 동향이 전날 오전 문 대통령에게 보고됐고, 문 대통령은 북한 도발시 즉각 무력대응을 하도록 사전 재가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우리 군은 현무-2 탄도미사일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징후는 어제 오전 6시45분께부터 포착돼 대통령에게 보고됐다"며 "대통령은 다른 요소 고려 없이 북한이 도발을 감행한 동시에 현무 미사일 발사를 사전 재가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이날 전체회의에서는 안보리 결의안 2375호의 만장일치 결의와 국제사회의 일치된 경고에도 또 다시 도발을 감행한 북한을 강력히 규탄하고, 북한의 연이은 도발이 외교·경제적 고립만 심화할 것이라고 경고했다"며 "북한 도발 억제를 위한 외교·군사적 대응방안을 적극 강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 주재
문 대통령,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 주재(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관, 북한의 미사일 발사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scoop@yna.co.kr
북 미사일 발사와 동시 현무-2 실사격 훈련
북 미사일 발사와 동시 현무-2 실사격 훈련(서울=연합뉴스) 우리 군은 15일 북한이 평양 일대에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자 즉각 동해상으로 현무-2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육군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0: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