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갈등으로 연 18조원, 일자리 40만개 손실[현대경제硏]

한중 사드보복 장기화로 국내 관광산업 손실 추정
사드 갈등 장기화로 예상되는 손실 및 파급효과 [현대경제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사드 갈등 장기화로 예상되는 손실 및 파급효과 [현대경제연구원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한·중 사드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많이 줄어들면서 이를 연간으로 환산할 경우 18조1천억 원의 손실이 나고 일자리 40만 개를 잃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15일 발표한 '사드 갈등 장기화에 따른 국내 관광산업 손실규모 추정'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월부터 지난 7월까지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 동월 대비 40% 감소하면서 관광산업 손실이 커지고 있다.

보고서는 5개월 동안 333만 명의 중국인 관광객이 한국 관광을 포기한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해 기준 중국인 관광객의 1인당 한국 관광 평균 지출액(1천956달러)을 적용하면 중국인의 한국 관광 포기로 인한 관광 손실액은 약 7조6천억원(65억1천만 달러)로 추정된다. 이를 다시 연간으로 환산하면 관광객 감소 규모는 798만9천 명, 손실액은 18조1천억 원(156억2천만 달러)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연간 전체 외국인 관광객 1천724만2천 명의 46.3%이며 이들의 총 지출액 32조5천억 원(280억2천만 달러)의 55.8% 수준이다.

분야별로 보면 쇼핑이 12조6천억원(108억9천만 달러)으로 가장 컸고, 식음료(2조4천억원·20억7천만 달러), 숙박(2조1천억원·17억9천만 달러), 교통(6천500억원·5억6천만 달러) 순이었다.

여기에 중국 관광객 감소로 인한 생산유발손실액은 34조원으로 추정됐다.

또 부가가치유발손실액은 15조 1천48억원, 취업유발손실은 40만1천538명으로 추산됐다.

전해영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사드 갈등이 지속할 경우 관광수입 감소와 함께 상당한 규모의 부가가치유발손실액, 취업유발손실 등이 예상된다"며 "관광산업 위축 방지 노력 확대와 관광 관련 사업체에 대한 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드 갈등으로 18조원, 일자리 40만개 손실[현대경제硏]
사드 갈등으로 18조원, 일자리 40만개 손실[현대경제硏]
사드 갈등으로 연 18조원, 일자리 40만개 손실[현대경제硏] - 1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15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